'학교 2021' 김요한 "학창 시절 떠올리며 연기, 태권도는 내가 더 잘해"

기사입력 2021.11.24 오후 03:29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김요한이 '학교 2021'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24일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학교 2021'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민태PD, 김요한, 조이현, 추영우, 황보름별, 전석호가 참석했다. 

'학교 2021'은 입시경쟁이 아닌 다른 길을 선택한 아이들, 모호한 경계에 놓인 열여덟 청춘들의 꿈과 우정, 설렘의 성장기를 그린 작품. '학교 2017' 이후 4년 만에 돌아온 KBS의 8번째 '학교' 시리즈다. 

극중 김요한은 부상으로 11년간 쌓아온 태권도 선수의 꿈을 잃어버린 후 방황하는 공기준 역을 연기한다. 

이날 김요한은 "저와 기준이의 비슷한 점은 똑같이 태권도 운동을 하고 꿈을 향에 나아갔다는 점이다. 다른 점이 있다면 기준이는 재능이 부족해서 그만뒀지만 저는 재능은 괜찮았다고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차별성이 있지 않나 싶다"고 답했다. 

이어 "발목 부상을 당하는 장면이 있는데 저도 발목 부상을 당해봐서 당시의 기억에 생생하게 생각났다. 제 학창 시절을 떠올리며 연기했다"고 말했다.

김요한은 "'학교' 시리즈에 워낙 유명한 선배님들이 나오지 않았나. 확실히 부담은 되지만 누를 끼치지 않으려고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고 각오를 전했다.

'학교 2021'은 24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 = KBS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