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아 "섭외? 내가 참가하는 줄"…'100일 동거' 욕심 (고디바쇼)[종합]

기사입력 2021.11.24 오후 03:12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브라운아이드걸스의 제아가 100% 리얼 프로그램에 대한 욕심을 내비쳤다.

24일 오후 동아 TV '고디바 SHOW'(이하 '고디바쇼')는 온라인을 통해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자리에는 김은수 총괄PD, 김용명, 브라운아이드걸스 제아, 한초임, 자이언트핑크, 아스트로 MJ, 모모랜드 낸시, 조성화, MC 유정승이 참석했다.

'고디바쇼'는 12명의 남녀가 ‘고디바 하우스’에서 100일 동안 함께 지내며 자신의 매력을 어필, 인기투표를 통해 최후의 생존자를 가리는 프로그램이다.

참가자들은 제주도의 ‘고디바 하우스’에서 스마트폰, TV, 인터넷과 단절된 채 오직 자신의 매력만으로 생존해야 하는 100일 동안의 생방송 미션에 도전하게 된다.

이날 김용명은 "일주일이 너무 빨리 간다. 저희는 3주 전부터 관찰하고 있어서 이분들의 행동이나 관계를 알고 있다"고 이야기를 꺼냈다.


김은수 총괄PD는 파격적인 방송 콘셉트를 기획하게 된 것에 대해 "저도 사실은 잘 모른다. 워낙 리얼로 진행되고 있다. 한 달 정도 생활을 했는데 스스로 미션도 만들고 사랑도 싹터가는 과정이다. 우정도 있고 배신도 있고 유혹도 있을 거다"라고 답했다.

아스트로의 MJ는 출연 소감에 대해 "처음 출연하게 됐을 때 첫 패널이기도 해서 긴장도 됐다. 근데 제가 긍정적인 에너지가 있기 때문에 그걸 봐주시면서 함께 즐겨주시면 좋겠다. 저의 공감대를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브라운아이드걸스의 제아는 "사정상 2주를 못 봤다. 저는 처음에 제의가 들어왔을 때 제가 100일을 같이 하는 사람인 줄 알고 '내가 들어가도 괜찮나?' 놀랐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끝까지 들어보니까 저는 패널이었다. 평상시에도 이런 프로그램 너무 즐겁게 보는 입장이라서 너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이날 제아는 계속해서 12인의 숙소에 가보면 안 되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초임은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경험이 있다. 그러다 보니 저도 여기에 나가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제가 나갔던 프로그램은 수위 적정선이 있었는데 이 프로그램은 19금이라고 하더라. 그리고 패널로서 관찰할 때 자세히 봐야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기대되고 설렜다"고 덧붙였다.

자이언트핑크는 "저는 사람의 심리에 대해서 궁금해한다. 리얼이라서 너무 좋았다. 각본이 있으면 아무리 연기를 해도 다 보인다. 패널 분들도 너무 좋아서 재밌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디바쇼'는 12명의 남녀가 한 집에서 함께 생활하는 프로그램. MJ는 함께 숙소 생활 중인 아스트로를 언급하며 "요리는 라키라는 친구가 많이 하고 청소는 단체 생활이다 보니 그때 그때 썼던 자리는 각자 잘 치우는 것 같다. 기본적으로 다들 깔끔하다. 각자 방이 있는데 서로 잘 치운다. 저는 맏형이라 동생들이 다 해준다. 알아서 각자 잘한다"고 미소를 지었다.

이어 아스트로 멤버들이 출연 소식에 어떤 반응을 보였냐고 묻자 MJ는 "저도 시청자 입장이지 않나. 그때 그때 상황에 맞춰서 잘 공감해주고 얘기해주면 시청자분들도 느낄 수 있을 것 같다고 하더라. 상황에 집중해서 잘 얘기해라라고 했다. 좋은 동생들이다"라고 전했다.


제아는 평소 생활에 대해 "저는 요리를 잘 안 한다. 제가 남미 음식을 좋아해서 화이타 이런 건 잘한다. 특별한 날 친구들한테 대접하고 싶을 때 한다. 김치찌개, 떡볶이 정도는 할 줄 안다. 닭볶음탕도 잘하고 제가 좋아하는 건 잘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은수 PD는 무편집, 무대본, 무연출이라는 '고디바쇼'의 콘셉트에 대해 "출연 배우들이 하루하루를 어떻게 보낼까에 대한 염려가 있다는 뜻의 질문 같다. 근데 출연자들 스스로 개발을 많이 하고 있다. 출연자들이 스스로 게임을 하고 규칙을 정하지도 않았는데 운동 시간, 교육, 연기 연습을 다 알아서 하고 있다. 스스로 진행한다는 느낌이 있어서 큰 어려움이 없다"고 답했다.

이어 "휴대폰이 익숙해서 검색 찬스가 있어야 하는데 검색하지도 못하는 상태에서 조막만한 지식으로 서로 협동해서 한다. 보는 재미가 있는 것 같다"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고디바쇼'는 오는 12월 3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동아TV '고디바 SHOW'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