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찐이다"…'고디바쇼' PD 밝힌 #수위 #선정성 #커플 [종합]

기사입력 2021.11.24 오후 05:50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고디바쇼'가 수위에 대한 토크로 이목을 모았다.

24일 오후 동아 TV '고디바 SHOW'(이하 '고디바쇼')는 온라인을 통해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자리에는 김은수 총괄PD, 김용명, 브라운아이드걸스 제아, 한초임, 자이언트핑크, 아스트로 MJ, 모모랜드 낸시, 조성화, MC 유정승이 참석했다.

'고디바쇼'는 12명의 남녀가 ‘고디바 하우스’에서 100일 동안 함께 지내며 자신의 매력을 어필, 인기투표를 통해 최후의 생존자를 가리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김은수 PD는 '고디바쇼'만의 차별점에 대해 "대본이 없다는 게 차별점이다. 최소한의 규칙을 제외하고는 모든 것들이 프리하다는 것. 카메라가 60개 설치되어있는 그 요소 요소에 자기가 잘하는 것, 고민, 하고 싶은 것들을 자연스럽게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중간에 제작진을 통하긴 하지만 그것조차 제작진들이 거르지 않고 시청자들과 그대로 보여드리는 게 어떤 프로그램에서도 볼 수 없었던 차별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고디바쇼'는 24시간 생중계되며 온전한 하루를 담아낸다. 김은수 PD는 "24시간이라는 숫자가 주는 어려움이 있다. 기술적인 어려움, 제작비에 대한 어려움이 있다. 쉽게 표현하면 제주도에 24시간 돌아가는 조정실이 따로 있다고 생각하시면 된다. 예능 프로그램인데 당직제 시스템이다"라고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선정성 말씀을 하시는데 그렇게 큰 염려하지 않으셔도 될 것 같다. 돌발적인 것들에 대한 매뉴얼을 갖고 있고 감독님들도 대비를 하고 있다. 출연자들 스스로도 재밌게 하고 있다. 염려했던 것보다 준비가 잘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김 PD는 12인이 100일 동안 함께 머무는 숙소 생활에 대해 "몇 시에 자야 하고 몇 시에 일어나고 이런 규칙은 없다. 그냥 자유롭게 하고 있다. 아침 내내 주무시는 분들도 계신다. 다만 출연진들의 마음이 다치지 않게 하려는 규칙들을 만들고 있다. 식사, 청소, 세탁 이런 모든 것들을 출연진들이 스스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스마트폰, TV, 인터넷 금지 등 완벽하게 차단된 상황 속에서 100일이라는 시간을 정한 이유는 무엇일까. 이에 대해 김은수 PD는 "아주 단순하게 표현하면 제작 과정, 방송 환경을 맞춘 것도 있다. 두 번째로는 출연 배우들이 적응하는 최소한의 기간이 필요할 거라고 생각했다. 사랑, 우정, 질투, 유혹, 배신을 그리는 기간도 있을 거고. 그런 숫자를 기준으로 보면 100일이 적절하지 않았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용명은 "100일이 지나면 애가 정말 통잠을 잔다. 인간의 본성이 100일 안에 다 드러날 수 있다는 생각을 한다"며 "인간의 본성을 제3자가 볼 수 있다는 게 차별점 같다"고 전했다.

김은수 PD는 '고디바쇼'에서의 러브라인에 대해 "사랑을 할 때 사랑하는 모습을 본인이 확인하지 못하지 않나. 한 달이 채 안 됐는데 사랑하는 얼굴을 보실 수 있다. 연기가 아닌 정말 찐이다. 제작진이 염려를 할 만큼 그렇다. 두 커플 정도가 탄생했다"고 말해 이목을 모았다.

이를 듣던 제아는 "소문이 났다. 제가 출연한다는 기사가 나가니까 다들 저한테 수위에 대해 물어보더라. (수위가) 엄청나다는 소문이 들린다더라. 아직 그런 장면은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자이언트핑크는 "곧 나올 것 같다"고 덧붙였다.


MJ는 "100% 리얼이니까 여러분들이 실시간으로 보시는 재미가 가장 큰 포인트인 것 같다. 많은 시청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다.

자이언트핑크는 "이걸 보면서 여러 사람들의 유형이 나오지 않나. 인간관계에 대해서 공부할 수 있는 시간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실시간으로 리얼로 방송되니까 많은 시청 바란다"고 마무리 인사를 전했다.

참가자들은 제주도의 ‘고디바 하우스’에서 스마트폰, TV, 인터넷과 단절된 채 오직 자신의 매력만으로 생존해야 하는 100일 동안의 생방송 미션에 도전하게 된다.

한편, '고디바쇼'는 오는 12월 3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동아TV '고디바 SHOW'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