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좀 지랄 맞지"…화사, 방황 끝에 찾은 'I'm a 빛' [쥬크박스]

기사입력 2021.11.24 오후 06:00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그룹 마마무 화사가 방황 끝에 비로소 빛이 된 '암어빛'로 컴백했다.

24일 화사는 두 번째 싱글 앨범 'Guilty Pleasure'(길티 플레저)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I'm a 빛'(암어빛)의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길티 플레저'는 남에게 이야기하거나 본인 스스로 느끼기에도 부끄러운 일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막상 하고 나면 즐거운 일을 뜻한다. 1년 5개월의 공백기 동안 방황을 많이 느꼈다는 화사는 "저의 음악 스타일을 봤을 때 저를 혹사시키고 거기서 즐거움을 얻더라"라며 '길티 플레저'에 숨은 뜻을 설명했다.

'길티 플레저'에는 타이틀 곡 '암어빛'을 비록해 'FOMO', 'Bless U'까지 3곡이 수록됐다. 특히 'FOMO'에 대해 화사는 "다음 앨범까지 이어지는 세계관의 시작이 되는 곡"이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타이틀곡 '암어빛'은 묵직한 베이스에 트렌디한 사운드가 빛이 된 화사의 내면을 표현하며, 중독성 강한 훅과 특유의 그루비한 보이스가 매력적인 곡이다. 솔로로 외국인 프로듀서진과 처음 협업한 화사는 작사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화사는 '비치(bitch)스럽지만 이해해달라'는 내용이 담겼다고 곡의 숨은 뜻을 언급했다.


반복되는 후렴구 가사 "Excuse you, I’m a 빛 / 나의 마음속에서 불이 날 때 / Excuse you, I’m a 빛 / 너는 꿈속에서 금이나 캐 / Cause now / 아이 멋져 / 아이 멋져 / 아이 멋져"를 통해 중독성을 높였다.

특히 화사는 "'Excuse you'라고 유쾌하게 표현했지만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썼다. 일만 보고 달려와 사소한 것들을 많이 놓쳤다"라고 의도를 밝히기도 했다.

함께 공개된 뮤직비디오에는 비로소 '빛'을 찾게 되는 회사의 내면이 표현됐다. 전통 악기와 전통 무용 등이 등장하며 다채로운 볼거리를 선사했다.

한편, 화사의 두 번째 싱글 앨범 'Guilty Pleasure'는 24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사진=RBW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