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해X정동원, 80세 나이차 뛰어넘는 즉석 듀엣 (라스)

기사입력 2021.11.24 오후 05:38


(엑스포츠뉴스 김수정 인턴기자) '라스' 송해-정동원이 즉석 듀엣을 선보였다.

24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가 네이버 TV를 통해 ‘송해쌤의 전국 케미 자랑’ 에피소드가 담긴 영상을 선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전국노래자랑’ 키즈 정동원이 송해를 위해 준비한 색소폰 연주가 담겨있다. 

정동원은 “제가 ‘전국노래자랑’에 나갔을 때, 색소폰을 불면 옆에서 함께 노래를 불러 주셨다”라며 송해와 남다른 인연을 들려줬다. 이어 “한 번 같이 불렀던 ‘이별의 부산 정거장’이라는 노래를 색소폰 연주로 준비했다”라며 송해를 위한 깜짝 무대를 꾸몄다.

정동원의 수준급 색소폰 연주가 펼쳐진 가운데, 송해가 자연스럽게 일어나 색소폰 선율에 맞춘 즉석 라이브를 펼쳐 시선을 강탈했다. ‘전국노래자랑’의 12살 꼬마 참가자에서 어엿한 청소년 가수로 성장한 정동원과 세월이 무색한 흥을 보여준 송해의 환상적인 호흡은 현장을 훈훈하게 물들였다.



송해와 정동원은 80세의 나이 차이에도 불구하고 세월을 뛰어넘은 케미를 선보이며 모두 감동하게 만들었다. 이에 김영옥은 “오늘 한가락 들어야겠다”라며 신청곡을 부탁해 웃음을 자아냈고 송해는 10살이나 어린 동생 김영옥을 위해 선뜻 “음정을 맞춰봐요”라며 듀엣을 신청하는 센스를 발휘했다.

송해의 주도로 ‘라스’ 역사상 최고령 듀엣 스테이지가 펼쳐졌다. 한 소절에서 끝날 줄 알았던 노래는 마침내 완곡까지 향했고, 끝난 줄 알고 박수를 쳤던 4MC와 다른 게스트들을 머쓱하게 만들어 폭소를 유발했다.

송해와 김영옥은 연말의 노래방보다 더 후끈 달아오른 분위기에 멈추지 않고 무반주 라이브를 이어 나갔다. 두 사람은 완벽한 화음으로 ‘라스’ 현장을 초토화시키고 연예계 ‘현역 최고령’ 대표주자들의 환상적인 케미를 보여주며 본 방송을 기다려지게 만들었다.

송해와 김영옥의 멈출 수 없는 듀엣은 24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김수정 기자 soojk305@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