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핀현준 "'짜장면' 표기 두고 싸우는 격…모니카 저격 댄서들 사과해야" [종합]

기사입력 2021.11.24 오후 05:51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스트릿 댄서 팝핀현준이 팝핑/팝핀 논란에 다시금 입장을 밝혔다.

24일 오후 팝핀현준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팝핑? 팝핀?? 그러니까 뭐냐고?? 아 그러니까 내말좀 들어봐 답답하네...지금 이것이 중요한게 아니여~~~"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팝핀현준은 "제가 지금 메이크업을 일부러 한게 아니라 단편영화를 촬영 중인데, 메이크업을 지우고 영상을 찍을 수 있는 상황이 아닌 점 양해드린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일단 모니카 님과 제가 얘기한 게 크게 다르지 않더라. 모니카님도 분명히 '팝핑'이라고 말씀하셨고, G를 빼면 '팝핀'이라고도 한다는 뉘앙스였다"며 "짜장면이냐, 자장면이냐 이런 문제인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모니카님이 팝핑이라는 장르를 비하하거나 잘못 알려주려고 하는 의도로 하신 말씀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예능 프로그램이 그 단어를 두고 토론을 하는 게 아니라 춤들을 소개하는 자리였다. 메이저 프로그램에서 관심을 받는 아티스트가 나가서 스트릿 댄스를 대중에게 소개할 수 있는 그런 영향력을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팝핀현준은 "저는 이게 큰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대한민국에 아주 좋은 스트릿 댄서들이 많고, 학교가 많고 학원도 많다. 예능에서 나온 얘기로 왈가왈부한다는 거 자체가 좀 투 머치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렇다고 댄서들이 모니카님을 질투하거나 좋지 않은 뜻으로 그런 말을 한 건 아닐거다. 신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걱정의 의미에서 그런 말을 하지 않았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게 이렇게까지 불거질 문제가 아니다. 그만 싸우고, 뭣이 중헌디. 팝핑이든 팝핀이든 춤만 잘 추면 되는 건데 답답하다"며 "다 내 후배인데, 이럴 필요 없다. 우리끼리 똘똘 뭉쳐서 더 좋은 거 해야한다. 화합이 제일 중요하다"고 전했다.

하지만 일부 내용에 대해 지적하는 댓글이 달리자 그는 댓글로 "제가 모니카 팬 분들이라고 말씀드린 건 이번 이슈에 관심가져주신 모든 분들이라 수정하겠다"며 "사이버불링에 대한 것을 두둔하는 말이 아니다. 저 역시 그런 경험으로 얼마전 인스타를 접고 새로 만들었다. 그런 일은 없어야 한다"고 적었다.

이어 "또한 사이버불링을 했던 댄서들은 사과를 하는게 맞다고 생각한다. 그게 단순히 댄스 씬을 위한 생각이었다 하더라도 그 행동은 잘못된 행동이기에 다시 한 번 정중히 말씀드린다"며 "저는 스트릿댄스 씬의 큰 형으로서 이번 일이 많이 아쉽다. 모니카님도 댄서분들도 잘 원만히 해결되길 바란다. 또 후배 댄서분들, 사이버불링으로 한 명을 저격하신 분들은 속히 정중히 사과해주시기를 선배로서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사진= 팝핀현준 유튜브 캡처, 모니카 인스타그램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