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마이라' 박해수X이희준 오열→소름 반전…숨 막히는 충격 엔딩

기사입력 2021.11.25 오전 08:09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키마이라’가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하는 충격적인 엔딩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OCN 토일드라마 ‘키마이라’는 강력계 형사 재환(박해수 분), 프로파일러 유진(수현), 외과의사 중엽(이희준)이 각자 다른 목적으로 35년 만에 다시 시작된 연쇄폭발 살인사건, 일명 ‘키마이라’의 진실을 쫓는 추적 스릴러로, 흡입력 강한 전개와 예측할 수 없는 반전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키마이라’는 회를 거듭할수록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만드는 소름 돋는 엔딩으로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이에 마지막까지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충격적인 엔딩들을 꼽아봤다.

#2화. 시청자들 눈시울을 붉히게 만든 박해수의 ‘오열 엔딩’

극 중 차재환은 수상한 의사 이중엽과 35년 전 사건의 연관성을 추적하던 중 또 한 번 함정에 휘말리게 된다. 아무도 없는 한주석(강신일)의 집에서 불에 반쯤 녹아내린 ‘키마이라’ 문양이 새겨진 라이터를 발견한 차재환은 심상치 않음을 감지하고 급히 한주석을 찾아 나섰다. 한 공사장에서 의자에 묶여 있는 한주석을 발견한 차재환은 조심스레 다가갔지만 가느다란 낚싯줄에 다리가 걸렸고, 이내 스프링클러에서 물이 분사됨과 동시에 한주석이 화염에 휩싸이며 충격적인 장면이 그려졌다.

이후 한주석의 유품을 정리하던 차재환은 아버지처럼 따르던 그를 구하지 못했다는 죄책감과 떠오르는 추억에 차오르는 눈물을 참지 못했고, 가슴 뭉클한 오열 엔딩이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히며 극의 몰입도를 더욱 높였다.

#5화. 폭탄 제조한 이희준?! ‘키마이라’를 연상시킨 ‘경악 엔딩’

두 건의 살인 용의자로 긴급 체포된 이중엽은 자신을 직접 스카우트한 서륜병원 이사장 이화정(김호정)의 도움으로 풀려나게 되었다. 35년 전 사건의 진실을 밝혀내기 위해 과거 마천 경찰서에서 근무하던 함용복(이승훈)을 찾아낸 이중엽은 곧바로 그를 미행했지만, 정체가 탄로나면서 함용복의 무리들에게 위협당했다. 이에 이중엽의 뒤를 밟던 차재환이 그를 도와 함용복의 무리들과 난투극을 벌였다.

혼란스러운 틈을 타 트렁크에서 무언가를 제조한 이중엽은 그들에게 페트병을 집어 던졌고, 곧장 페트병이 폭발하며 모두를 당황케 했다. 이를 목격한 차재환은 페트병을 들고 사자처럼 버티고 있는 이중엽의 모습에서 ‘키마이라’를 연상했다. 그는 과연 범인인지, 범인을 쫓는 자인지 의문이 커져가는 가운데 폭탄을 제조하며 ‘키마이라’를 연상시킨 이중엽의 모습이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7화. “내가 키마이라라고!” 드디어 나타난 진범? 소름 유발 ‘광기 엔딩’

지난 7화에서는 강상구(이규복)가 서륜 신사옥 공사 현장 사무소에 생수통을 교체하고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내 현장 사무소가 통째로 폭발해 화염에 휩싸이는 것을 본 강상구는 사건 현장을 떠나지 않고 집요한 눈빛으로 유심히 관찰했다. 곧이어 광기 어린 미소를 지은 강상구는 UBS 방송국에 전화를 걸어 “내가 키마이라”라고 주장하며 예상치 못한 광기 엔딩으로 안방극장에 소름 돋는 반전을 선사했다.

지난 1화에서 유진에게 자신을 소방관이라고 소개하며 범죄 수법과 관련해 도움을 줬던 강상구는 함용복의 죽음을 조사하던 차재환과 마주치며 소방관이 아닌 한명대학교에서 일하고 있는 직원으로 밝혀졌다. 강상구가 정체를 속인 이유와 그가 진범이 맞다면 이렇게 끔찍한 범죄를 저지르게 된 사연은 무엇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이처럼 ‘키마이라’는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충격 엔딩으로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예상치 못한 반전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만큼 앞으로 펼쳐질 전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OCN 토일드라마 ‘키마이라’는 매주 토, 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 OCN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