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지 "이번 앨범이 마지막일 것 같다"…솔직 심경

기사입력 2021.11.25 오전 08:23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B.I.G가 컴백 다큐멘터리로 화제다.

B.I.G(건민, 제이훈, 희도, 진석)의 컴백 다큐멘터리가 지난 17일부터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되었다. 1화에는 이번 컴백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는 멤버들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모았다.

특히 제이훈은 “저는 입대할 때, B.I.G는 제가 돌아왔을 때 없을 거라고 예상했다. 제가 전역을 할 때가 딱 멤버들이 계약이 끝나는 시기였다”라고 털어놨다. 멤버 진석 역시 “저는 이 ‘FLASHBACK’ 앨범이 마지막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지금까지 했던 것보다 최대한, 한계까지 해보자는 생각을 했다”라면서 남다른 각오를 다졌다.


또한, 희도는 최근 진행한 온라인 콘서트로 위로 받았다고 말해 남다른 팬사랑을 드러냈다. 희도는 “활동을 쉬면서 잠깐 잊고 있던 팬분들을 온라인 공연을 하면서 ‘아직까지 사랑을 받고 있구나’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덧붙였다.

건민은 연습생 시절부터 친하게 지낸 블랙스완의 영흔을 만나 솔직한 심정을 이야기했다. 건민은 “나는 이번 B.I.G 컴백을 정말 하고 싶지 않았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NIK 활동과 B.I.G 활동을 병행하며 힘들었던 속사정을 털어놨다. 건민은 “근데 지금은 생각이 달라졌다. 이유는 하나다. 이 곡은 노래했던 것 중에 처음으로 우리 노래를 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곡을 녹음하면서 생각이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지난 20일 공개된 2화에는 녹음 현장이 공개되어 B.I.G 멤버들의 고민과 걱정이 고스란히 담겼다. 멤버들은 “감정을 전달하는 것에 있어서 이 곡이 처음으로 저희 이야기를 담은 노래이기 때문에 감정을 전달하는 것을 가장 신경 썼다”, “정말 잘해서 좋은 능률을 뽑아내야겠다. 그런 마음가짐을 굉장히 신경 썼던 것 같다”며 각오를 다졌다. 이처럼 컴백 준비 전 과정이 담긴 컴백 다큐멘터리가 공개되자 팬들은 댓글을 통해 응원을 보냈다.

2년 만에 발매한 신곡 ‘FLASHBACK’은 어려운 상황 속에 움츠려 있는 이들에게 전하는 희망의 메시지를 담아낸 곡이다. 희도가 직접 작사에 참여해 멤버들이 느끼고 있는 감정을 솔직하게 풀어내 진정성을 더했다. 

한편, B.I.G는 지난 23일 신곡 ‘FLASHBACK’을 발매했다.

사진=GH엔터테인먼트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