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M' 슈팅 2회...PSG, 역전패에도 16강 간다 [UCL]

기사입력 2021.11.25 오전 09:39


(엑스포츠뉴스 신인섭 인턴기자) 파리 생제르맹(PSG)이 맨체스터 시티에게 패하며 A조 1위 자리를 내줬다. 

PSG는 25일(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A조 조별리그 5차전 원정경기에서 맨시티에게 1-2로 패하며 조 2위로 내려왔다. 

홈팀 맨시티는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최전방에 스털링, 베르나르도 실바, 마레즈가 나섰고, 진첸코, 로드리, 귄도안이 중원을 구성했다. 포백은 주앙 칸셀루, 후벵 디아스, 존 스톤스, 카일 워커가 위치했고, 골키퍼 장갑은 에데르송이 꼈다. 

포체티노 감독이 이끄는 PSG도 4-3-3으로 맞섰다. 네이마르, 음바페, 리오넬 메시가 공격을 이끌었고, 이드리사 게예, 안데르 에레라, 레안드로 파라데스가 미드필더에 나섰다. 누노 멘데스, 킴펨베, 마르퀴뇨스, 하키미가 수비를 구성했고, 케일러 나바스가 골문을 지켰다. 

경기 초반 흐름은 홈팀 맨시티가 주도했다. 전반 5분 마레즈가 올린 프리킥을 로드리가 머리에 맞추며 골문으로 밀어 넣었지만, 킴펨베가 헤더로 막아냈다. 전반 18분 마레즈의 슈팅도 하키미가 머리로 막아내며 실점 위기를 벗어났다.

PSG는 우측 공격을 통해 반격에 나섰다. 전반 27분 누노 멘데스가 혼자 드리블 돌파를 통해 슈팅까지 시도했지만, 에데르송의 품에 안겼다. 

전반 33분 맨시티가 득점 기회를 놓쳤다. 칸셀루가 올린 크로스를 누노 멘데스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면서 귄도안에게 흘렀다. 귄도안이 곧바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포스트에 맞았다. 

후반전 초반 PSG가 먼저 앞서갔다. 후반 5분 메시의 패스를 이어받은 음바페가 에데르송의 다리 사이로 득점에 성공하며 리드를 잡았다. 

실점 이후 과르디올라 감독은 미드필더 진첸코를 빼고, 공격수 제수스를 투입했다. 맨시티가 이른 시간 동점을 만들었다. 후반 18분 워커가 올린 크로스를 스털링이 마무리하면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후반 32분 맨시티가 역전에 성공했다. 마레즈가 올린 크로스를 베르나르도 실바가 침착하게 제수스에게 가볍게 내줬다. 제수스가 밀어 넣으며 맨시티가 앞서갔다. 

이후 치열한 공방전이 펼쳐졌지만 결국 양 팀 모두 추가 득점을 기록하지 못하며 1-2로 경기를 마쳤다. PSG의 화려한 공격 라인이었던 네이마르, 음바페, 메시는 슈팅 단 2개만을 기록하며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이날 승리로 맨시티는 4승 1패(승점 12점)로 A조 1위를 확정 지었고, PSG는 2승 2무 1패(승점 8점)로 조 2위로 16강에 오르게 됐다.

사진=Reuters/연합뉴스


신인섭 기자 offtheball9436@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