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관의 피' 최우식 "조진웅 선배와 호흡 설레…버킷리스트 이뤄 영광"

기사입력 2021.11.25 오전 11:33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경관의 피' 최우식이 조진웅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25일 오전 온라인으로 영화 '경관의 피'(감독 이규만)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조진웅과 최우식, 박희순, 권율, 박명훈, 이규만 감독이 참석했다. 진행은 박경림이 맡았다.

'경관의 피'는 출처불명의 막대한 후원금을 받으며 독보적인 검거실적을 자랑하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 분)과 그를 비밀리에 감시하는 임무를 맡게 된 원칙주의자 경찰 민재(최우식)의 위험한 수사를 그린 범죄 드라마다.

최우식은 작품에 출연한 계기에 대해 "조진웅 선배님과 함께 연기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정말 설렜다. 그리고 제가 그동안 강한 액션을 못 보여드려서 그런 면에서 끌렸다"고 전했다.

이에 조진웅은 최우식에 대해 "여리여리한 느낌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촬영할 때 내재된 카리스마가 나오더라. 오히려 내가 기운을 받았다. 일부러 NG를 내서 한 테이크 더 찍은 적이 있다. (최우식과) 조금 더 호흡을 맞춰보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칭찬했다. 

그러자 최우식은 "제 나이 또래의 모든 남자 배우라면 함께 촬영하고 싶은 거의 버킷리스트의 배우다. 그래서 너무 영광이었다. 현장에서 제가 긴장해 있을때마다 긴장을 풀 수 있게 해주셔서 정말 감사했다"고 말했다.

'경관의 피'는 2022년 1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