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타짜' 감독 "정혜인, 먼저 머리카락 자르겠다고…고맙다"

기사입력 2021.11.25 오후 12:36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정혜인, 최민철이 '여타짜'를 위해 헤어스타일을 바꿨다.

25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여타짜'(감독 이지승)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배우 이채영, 정혜인, 최민철, 김사희, 이지승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이지승 감독은 정혜인, 최민철의 캐스팅 비하인드를 전했다. 그는 "(정)혜인 씨와 첫 미팅을 할 때 감독의 입장에서 머리를 정리해야 할 것 같아서 고민이 많았는데 먼저 '머리 자를게요'라고 하더라"고 운을 뗐다. 

이어 "'가발도 괜찮은데'라고 했더니 '가발은 티가 나니 바로 자르겠다'고 하더라. 당시 머리가 엄청 긴 상태였다. 그래서 너무 고맙다"고 말했다. 

더불어 최민철에 대해선 "그 다음에 (최)민철 배우를 만났더니 탈색하겠다고 하더라. 배우들 열정이 많으니 내가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한편 '여타짜'는 포커판에 뛰어든 미미(이채영 분)가 미스터리한 타짜 오자와(정혜인)을 만난 뒤 일생일대의 거래를 위해 목숨까지 배팅하는 이야기를 스타일리시하게 그린 범죄 도박극. 오는 12월 8일 개봉한다.

사진 = 박지영 기자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