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이지혜, 둘째 초음파 사진에 폭소 "아무리 봐도 부엉이"

기사입력 2021.11.25 오후 03:25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가수 이지혜가 둘째 초음파 사진을 공개했다. 

이지혜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니(우리 둘째)의 앞모습이라는데 아무리 봐도 부엉이 같은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각도의 문제겠지ㅋㅋㅋ 왜 이렇게 우끼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곧 태어날 둘째 아이의 초음파. 둘째 출산을 앞둔 이지혜의 설레는 마음이 오롯이 느껴진다. 

더불어 이지혜는 "d-day30. 한 달 남았어. 미니야 보고 싶다. 임신 9개월. 한 번도 얼굴을 제대로 보여준 적이 없는 아기. 선생님도 노력한 컷. 파이널 컷"이라는 글을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이지혜는 세무사 문재완과 결혼, 슬하에 딸 태리를 두고 있다. 

사진 = 이지혜 인스타그램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