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데뷔도 OK"…옥주현→아이키의 '매운맛' 오디션 (방과후 설렘)[종합]

기사입력 2021.11.25 오후 05:50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MBC의 새 오디션 '방과후 설렘'이 자신감을 드러냈다.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글로벌 걸그룹 오디션 '방과후 설렘' 제작발표회를 개최했다. 자리에는 강영선CP, 박상현PD, 옥주현, 아이키, (여자)아이들 소연이 참석했다.

'방과후 설렘'은 데뷔와 함께 빌보드 차트인에 도전할 글로벌 걸그룹을 발굴, 육성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Mnet '쇼미더머니', '언프리티랩스타' 등 오디션 프로그램 열풍을 일으켰던 한동철 PD가 제작을 맡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날 박상현 PD는 '방과후 설렘'에 대해 "매운 맛이 될 것 같다. 지금도 촬영분을 편집하다가 왔는데 촬영본 자체가 매운 맛이다"라고 전해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한 학년의 담임 선생님을 맡은 옥주현은 "매력, 춤, 보컬. 여러가지 요인들을 중점적으로 봤다. 또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을 제일 우선적으로 보고 평가를 했다. 그래서 어려웠고 친구들이 매운 맛 때문에 상처받지 않을까 고민이 되더라"라고 전했다.


아이키는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왜 저를 필요로 하셨을까 고민을 했다. 제가 좋아한 핑클, 소녀시대, (여자)아이들 다 걸그룹 출신이시고 저는 걸 크루를 갖고 있는 입장이지 않나. 제가 할 수 있는 게 뭘까 생각을 했을 때 저는 시청자였다. 제가 정말 좋아하는 분들 옆에서 새로운 시선으로 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너무 너무 매력있는 친구들이 많다. 저는 매력에 포인트를 좀 둔 것 같다. 저는 댄서라서 퍼포먼스나 댄스에 시선이 간 게 사실이었다. 좀 중립적으로 다양한 분야에 시선을 두고 밸런스를 맞추려고 노력을 했고 좀 더 매력있고 사랑받을 수 있는 친구들로 보게 됐다"고 전했다.

또 아이키는 "잘못하면 스포일러가 될 것 같은데 저희 친구들은 되게 인간적이다. 저는 아이돌 하면 되게 뭔가 예쁘고 조심조심할 줄 알았다. 근데 다 너무 털털하고 재미있다. 보시면 정말 재미있는 친구들이 많이 나올 거다. 재미는 지지 않는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여자)아이들 소연은 "제가 맡은 학년은 개인적으로 가장 영(young)한 에너지를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싶다"며 미소를 지었다.


옥주현은 "저희 학년만 그런 건 아니지만 저희 학년은 지금 데뷔를 해도 손색이 없을 만한 친구들이 무더기로 있다. 두 번째 녹화를 해보니까 학년별로 당장 데뷔를 해도 될 것 같다. 너무 막강하다"고 말해 이목을 모았다.

이어 "현재 나와있는 아이돌들이 겁을 먹어야 한다. 이 친구들은 아무것도 없는 생 라이브와 격한 춤까지 완벽하게 소화를 하고 있다. 지금 당장 내일 데뷔를 한다고 해도 손색이 없을 것"이라고 극찬했다.

담임 선생님 섭외 배경에 대해 박PD는 "우리 연습생 친구들한테 멘토가 필요하고 누군가는 코치가 필요하지 않나. 저희에게 레전드는 일단 핑클이었고 소녀시대였다. 그래서 옥주현씨께 먼저 연락을 드렸다. 아이키는 우리 친구들이 너무 선생님처럼 따르더라. 그래서 섭외를 하게 됐고 소연 씨는 '언프리티랩스타'부터 작업을 같이 했다. 얼마나 열심히 하는지도 알고, 얼마나 열심히 해줄지 알기 때문에 섭외를 했다"고 전했다.

강CP는 83명의 참가자를 언급하며 "처음에는 83명보다 훨씬 많았는데 저희와 맞지 않고 작별을 해야 하는 분들이 생겼다. 가진 것과 노력 모두가 다 심사 대상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치열한 경쟁을 뚫고 온 83명이 입학 미션을 통해서 현재 40명까지 추려진 상황이다"라고 설명했다.

박PD는 '방과후 설렘'의 목표가 글로벌이라고 전했다. 그는 "목표는 빌보드지만 첫 단계는 국내에서 많은 무대를 서길 바란다. 일본 활동은 계획이 거의 완료됐다. 일본 활동을 먼저 하고 다음 목표가 빌보드 진입이다. 밤낮없이 열심히 할 수밖에 없을 것 같고 지금까지는 이 단계 정도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소연은 "나온 친구들도 그렇고 선생님들, 스태프분들이 너무 열심히 만들고 있는 프로그램이니까 에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인사했다.

아이키는 "저는 말씀주신 것처럼 시청자분들이 왜 봐야하는지를 알아야 하실 것 같다. 이 프로그램에 임하면서 궁금하시도록 만들어드리겠다"며 자신감을 전했다.

옥주현은 "저희 아이들이 성장하는 과정이 재미 없을 수가 없는 것 같다. '봐주세요' 보다도 볼 수 밖에 없게 될 것이라고 자부를 하고 있다. 이 친구들과 하고자 하는 일에 대해 알려주는 담임선생님으로서 이 프로그램에 임하겠다"며 마무리 인사를 전했다.

한편, '방과후 설렘'은 오는 28일 오후 8시 20분 첫 방송된다. 이후 방송인 12월 5일부터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사진=김한준 기자, MBC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