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 딸린 유부녀" 술 먹고 아이키 뒷담화…'댄서 정통' 뭐길래 [엑's 이슈]

기사입력 2021.11.25 오후 04:30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일부 댄서들이 아이키를 무시하며 뒷담화했던 과거가 공개되며 보수적인 댄서신에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이키가 댄서들한테 무시당한 이유"라는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아이키가 댄서들에게 무시당하는 이유로 결혼, 출산으로 인해 활동을 늦게 시작한 점, '정통 루트'인 선배들을 치켜세워주는 행동을 안 한 점과 인맥이 없다는 점을 들었다.

이어 "국내 대회는 출전했는데 호응이 제일 많이 나와도 상은 절대 안 줬다. 라틴+힙합은 정통이 아니라면서 장르 인정조차 안 해 줬다"며 아이키가 겪은 설움을 전했다.

미국 공중파 서바이벌 프로그램 '월드 오브 댄스'에 출전해 4위를 거둔 아이키. 작성자는 "국내에선 참가상조차 못 받았던 올레디 영상을 페이스북에서 보고 바로 섭외했다더라"라고 아이키의 경연 참가 과정을 밝혔다.

아이키는 세계적 대회에서 4위를 거뒀음에도 한국에서는 달라진 게 없었다며 "코로나가 터지고 틱톡을 시작했다. 틱톡 댄스가 대박이 났다. 대중들한테 먼저 유명해진 것"이라고 아이키가 유명세에 오르게 된 과정을 설명했다.


이에 한 네티즌은 "내가 들었던 제일 충격적인 말은 아이키가 '월드 오브 댄스'에서 이기고 오니까 '애 딸린 유부녀가 스포츠댄스 하다가 스트릿 한다고 설친다'였다. 행사 뒷풀이 때 거기 있던 사람들이 술 마시고 뒷담하면서 한 소리였다"며 그 발언을 한 사람이 모니카를 사이버불링한 댄서 중 하나라고 폭로했다.

또 유튜브 채널 '루다의 댄스 연구소'를 운영 중인 댄서 루다는 라이브 방송을 통해 아이키가 당했던 수모를 증언하기도 했다. 그는 "예전에 아이키를 싫어했다. 댄서판은 자기 방식대로 성장하지 않으면 무시한다"며 보수적이었던 댄서판을 언급 한 바 있다. 그러면서 루다는 "이제는 아이키 좋아한다. 그때의 자신이 부끄럽다"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팝핑' '팝핀'의 차이점에 대해 루다는 "제대로 아는 댄서가 없다. 80% 댄서들이 차이를 모른다"며 "지금 '스우파'에 열폭하는 댄서들이 많다. 자기 방식대로 성장하지 않고 '스우파'를 통해 유명해진 이유다"라고 밝혔다.

사진=아이키 인스타그램, 유튜브 방송 화면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