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동백인데요"…공효진, 얼굴 뜯어 고쳤냐는 부녀회장에 당황 (오늘무해)

기사입력 2021.11.25 오후 11:29



(엑스포츠뉴스 김노을 기자) 배우 공효진이 자신의 정체를 의심하는 부녀회장 앞에서 열연을 펼쳤다.

25일 방송된 KBS 2TV '오늘부터 무해하게'에는 자전거를 타고 마을을 돌던 중 죽도 부녀회장과 조우한 공효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공효진은 우연히 만난 부녀회장에게 살갑게 인사를 건넸다. 그때 한 이웃이 공효진을 "동백이"라고 부르자 공효진은 "제가 동백이"라고 화답했다.

부녀회장의 반응은 예상밖이었다. 부녀회장은 "아닌 것 같다. 동백이 아니다"고 연신 불신했고 공효진은 "제가 동백이 맞다. 용식 씨! 저 진짜 동백이잖아요"라고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부녀회장은 계속해서 "어쩌면 안 그런 것 가냐. 얼굴을 뜯어 고쳤나"라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고, 공효진은 "부녀회장님이 '동백꽃 필 무렵'을 재미있게 보셨다는데 나를 알아 보지 못한다. 아무리 동백이라고 해도 믿지 않으니 얼마나 나이를 먹은 건가"라고 토로했다.

사진=KBS 2TV 방송화면


김노을 기자 sunset@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