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격왕' 이정후, 한은회 선정 '최고의 선수' 영예

기사입력 2021.11.26 오전 10:41


(엑스포츠뉴스 윤승재 기자) 키움 히어로즈 외야수 이정후가 프로야구 은퇴선수들이 뽑은 '최고의 선수상' 영예를 안았다.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한은회)는 26일 이정후의 '2021 최고의 선수상' 선정 소식을 전했다. 

한은회는 "이정후는 올 시즌 타율 0.360을 기록하며 타격왕 타이틀을 차지했다. 최연소 5년 연속 150안타를 기록하는 등 최고의 모습을 보였다"며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최고의 투수상'은 평균자책점 2위(2.63)와 다승 공동 4위(14승)를 기록한 백정현(삼성 라이온즈)이 수상 영예를 안았다. '최고의 타자상'은 35개의 홈런으로 홈런왕 타이틀을 차지한 SSG 랜더스 최정이 선정됐다.

'최고의 신인상'은 20홀드의 주인공 최준용(롯데 자이언츠)에게 돌아갔다. 아울러 올 시즌 한국시리즈(KS) 최우수선수(MVP)상을 받은 박경수(kt wiz)는 레전드 특별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또 한은회는 김도영(광주동성고)에게 BIC0412(백인천상)를, 조효원(원광대)에게 아마 특별상을, 충암고 이영복 감독에게 공로패를 전달한다.

한편, 시상식은 12월 2일 오후 12시 서울 호텔 리베라에서 열린다. 이정후의 시상 차례에 아버지인 이종범 한은회 부회장 겸 LG 트윈스 코치가 직접 시상자로 나설 예정이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