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차승원 "파격 변신? 야인 비주얼 원했다"

기사입력 2021.11.26 오후 02:45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차승원이 파격적인 비주얼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26일 온라인을 통해 쿠팡플레이 새 드라마 '어느 날'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이명우 감독과 배우 김수현, 차승원, 김성규가 참석했다. 

'어느 날'은 평범한 대학생에서 하룻밤 사이 살인 용의자가 된 김현수(김수현 분)와 진실을 묻지 않는 밑바닥 삼류 변호사 신중한(차승원)의 치열한 생존을 그린 8부작 하드코어 범죄 드라마다.

김수현이 하룻밤의 일탈로 하루아침에 대학생에서 살인 용의자로 인생이 바뀐 김현수 역을, 차승원이 진실을 묻지 않는 삼류 변호사 신중한 역을, 김성규가 교도소 내 절대 권력자이자 법 위에 군림하는 도지태 역을 맡았다. 

이날 차승원은 "신중한이라는 사람은 아토피라는 지병이 있다. 감독님께 약간 낭인? 야인 비슷한 비주얼이었으면 좋겠다는 말을 했다. (지금껏 작품에서) 이렇게 외형적인 변화를 취한 적이 있었나 생각해 보니 한 번도 없더라. 그런데 역할과 매치해 보니 그렇게 오버스럽지 않았다. 머리를 쪽맨다는 게 부담스러울 수 있는데 이 장르나 OTT나 여러 가지 것들을 비춰볼 때 제대로만 잘 붙는다면 훨씬 더 캐릭터에 좋겠다 생각했다. 또 다행히 감독님이 잘 찍어주셔서 (비주얼과 캐릭터가) 잘 어우러졌던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어느 날'은 오는 27일 쿠팡플레이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김한준 기자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