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연금송? 솔직히 욕심" 2F 신용재·김원주, 포맨 아닌 신인의 마음 [종합]

기사입력 2021.11.26 오후 05:50



(엑스포츠뉴스 김노을 기자) 보컬 듀오 2F(이프) 신용재, 김원주가 가을 연금송에 대한 욕심을 내비쳤다.

2F의 첫 번째 미니앨범 'if'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6일 서울 강남구 첨당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렸다. 진행은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이혜성이 맡았다.

'if'는 '만약에'라는 의미에 사랑과 지난 이별들의 이야기를 대입시킨 노래들과 함께 더 많은 공감과 위로를 얻길 바라는 마음이 담겼다.

타이틀 곡 '미안하다고 말하지 마'는 아름다운 이별을 그리며 떠나려는 연인과의 마지막 만남을 2F만의 깊어진 감성으로 풀어낸 곡이다. 현악과 함께 후반부로 갈수록 고조되는 감정선으로 이별의 아픔을 선연히 담아냈다.

'미안하다고 말하지 마' 뮤직비디오에는 배우 이선빈이 참여했다. 이선빈은 연인과 가슴 아픈 이별의 과정을 섬세하게 담아내 더욱 깊은 울림을 선사한다. 이에 대해 김원주는 "헤어짐의 순간을 예쁘게 담아내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신용재 "요즘 활발히 활동 중이고 일정도 바쁘실 텐데 흔쾌히 출연을 결정해 주셨다"며 "원래부터 우리의 팬이었다고 하더라. 뮤직비디오 촬영은 물론이고 우리와 함께 노래도 부르셨다. 곧 공개될 예정인데 우리의 듀엣 무대를 기대해달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김원주도 이선빈에 대해 "노래를 굉장히 잘한다. 직접 와서 노래를 부르고 녹음도 잘 하신다. 신곡임에도 불구하고 이미 화음도 다 연습해 오셨다"고 칭찬했다.




'포스트 신용재'를 언급하는 후배들에 대한 부담감은 없을까. 신용재는 "2F로서 달리진 점은 포맨 때와 달리 (이)민수 형의 울타리인 것 같다. 우리가 회사를 옮기게 되면서 주도적으로 곡 작업을 하는 게 쉬운 일이 아니라는 걸 깨달았다. 어찌 보면 신인의 마음으로 임했다"고 털어놨다.

이번 앨범 활동을 통해 새롭게 얻고 싶은 수식어와 성과나 목표도 언급했다. 김원주는 "2F의 숫자 2는 우리 두 사람과 두 번째를 의미하고 F는 First에서 따와서 우리 둘의 두 번째 시작을 의미한다. 2층을 표기하기도 해서 한 단계 더 올라가고 싶다는 마음도 담겨 있다"고 말했다.

신용재는 "이름이 바뀌니까 생각보다 많은 분들의 관심이 떨어졌다. 우리인 줄 모르는 분들도 많고 아직도 포맨이 우리인 줄 아는 분들도 많다. 수식어보다 우리의 이름을 많이 알리고 싶다"고 속내를 밝혔다.

이별 발라더로서 '가을 연금송'을 바라지는 않냐는 질문에는 "솔직히 욕심 있다"고 쿨하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차트를 확인하는 편인데 사람인지라 차트 성적이 좋으면 기분이 좋다. 오랜만에 내놓은 앨범인 만큼 차트에서도 찾아볼 수 있는 앨범이 되기를 바라는 개인적 욕심이 있다. 앨범 자체가 오랜만이기도 해서 대중들에게 좋은 반응이 있기를 바라는 한편 오래 기다려준 팬들에게 기다림의 선물이 되기 바라는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2F의 첫 번째 미니앨범 'if'는 오는 28일 오후 6시 발매된다.

사진=밀리언마켓


김노을 기자 sunset@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