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숨만 쉬다가 목숨 끊었고" 머드, 故 종현 가사 논란

기사입력 2021.11.29 오후 05:01


(엑스포츠뉴스 김노을 기자) '쇼미더머니10' 참가자 머드 더 스튜던트가 고(故) 샤이니 종현을 염두에 둔 듯한 가사가 담긴 노래를 불러 논란이 일었다.

지난 26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10'에서는 송민호, 그레이로 구성된 그레이노마 팀의 머드 더 스튜던트가 피처링으로 나선 악뮤(AKMU)와 함께 '불협화음'이라는 곡으로 세미파이널 무대를 꾸미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머드 더 스튜던트가 부른 '불협화음'은 이 세상에 불협화음 같은 존재들이 모두 틀린 게 아니라 다르다는 것을 표현한 곡. 머드 더 스튜던트와 이찬혁이 작사에 참여했다.

방송 이후 논란이 불거진 대목은 "나는 엘리베이터 문 같지", "당신은 한숨만 쉬다가 목숨을 끊었고", "동심이 없어진 자리에 생긴 환상통" 등 가사다. 일부 누리꾼들은 이 같은 가사를 두고 머드 더 스튜던트가 지난 2017년 세상을 떠난 고 종현을 염두에 두고 작사한 것 아니냐는 추측을 내놨다.




해당 누리꾼들은 '엘리베이터'는 고인이 세상을 떠난 해 발표한 앨범의 수록곡이라는 점, '환상통'은 종현의 유작 수록곡이라는 점, 생전 종현이 가수 이하이에게 '한숨'이라는 곡을 줬다는 점 등을 근거로 들고 있다.

반면 일각에서는 "나의 아이돌은 다른 시대를 살았었어"라는 가사로 미루어 머드 더 스튜던트가 1994년 갑작스럽게 세상을 등진 커트 코베인에 대한 애도를 담은 것이라는 반응도 보이고 있다.

한편 머드 더 스튜던트는 염따, 토일로 이뤄진 토나와염 팀의 쿤타와 대결에서 약 21표 차이로 패배해 탈락했다.

사진=Mnet 방송화면


김노을 기자 sunset@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