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슬기, 악플 테러…송소희 "조금만 더 너그럽게"

기사입력 2021.12.23 오전 10:24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골때녀' 방송인 박슬기를 향한 악플이 쏟아지는 가운데 송소희의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23일 박슬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정말 많은 관심과 사랑 덕분에 오늘 방송이 끝나자마자 생각지도 못했던 디엠과 댓글들을 많이 보내주셨다. 응원의 글과 따끔한 질책의 글, 모두 모두 저의 부족함 때문이기에 하나하나 완전 깊이 새겨 읽었다"고 전했다.

박슬기는 "FC원더우먼에 애정 갖고 봐주신 많은 분들께 정말 죄송했고, 그에 앞서 절 믿고 골문을 맡겨주신 감독님과 사랑스러운 우리 공격수 소희, 소윤이 그리고 치타랑 희정이와 새로 합류한 요니 언니한테도 미안한 마음이 너무 크다"며 "정말 너무너무 울기 싫었는데 참으려고 많이 노력했는데 눈물이 계속 흐르더라"고 털어놨다.

앞서 2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FC원더우먼과 FC구척장신의 시즌2 정규리그 첫 신구대결이 펼쳐졌다. 화려하게 데뷔한 FC원더우먼은 FC구척장신에게 3:6으로 무릎 꿇었다. 이 과정에서 FC원더우먼 골키퍼 박슬기는 자책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일부 시청자들은 박슬기의 SNS를 찾아 "골킥도 연습 안 했냐", "6:3은 좀..", "골키퍼가 공부를 해야지", "진정성을 좀 보여달라", "축구하다가 울지 좀 마세요", "울 시간에 공이나 막으세요"라며 악플을 달았다. 

박슬기의 자책에 누리꾼들의 응원이 이어진 가운데 'FC원더우먼'에서 함께 뛰고 있는 국악소리가 송소희의 댓글이 눈길을 끌었다. 송소희는 "슬기 언니 고맙고 사랑한다"며 장문의 댓글을 남겼다.

그는 "골때녀 출연하시는 모든 팀들이 스케줄과 상관없이 매일 연습하고 계신다. 그러니 조금만 더 너그럽게 봐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몇 개월간의 팀 훈련으로 구력이 쌓인 기존팀 선배님들 발끝이라도 따라가려고 신생팀 모두가 정말 노력중이다"라며 "리그전 초반의 경기들은 저번 저희 신생팀간 경기 이후에 네다섯 번 정도의 훈련만 받은 채로 경기들을 치른 거라 많이 부족하게 느껴지실 거 알지만 저희 매일 고민하고 연습하며 성장해나가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나아가 송소희는 "원더우먼팀 어디까지 갈지 모르겠지만 즐겁게 더 열심히 해보겠다. 모든 팀원분들 뿐만 아니라 저희팀원 모두 응원해주세요"라며 더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내비쳤다.

한편, '골때녀'의 FC원더우먼에는 박슬기, 치타, 김희정, 황소윤, 송소희, 요니P가 속해있다.

다음은 송소희 댓글 전문.

아아.. 여러분 흠..
정말이지 골때녀 출연하시는 모든 팀들이 스케줄과 상관없이 매일 연습하고 계신답니다 하하 저희도 마찬가지구요 그러니 조금만 더 너그럽게 봐주시면 감사하겠어요.. 특히 몇개월간의 팀훈련으로 구력이 쌓인 기존팀 선배님들 발끝이라도 따라가려고 신생팀 모두가 정말 노력중이에요

그리고.. 이번 리그전 초반의 경기들은 저번 저희 신생팀간 경기 이후에 네다섯 번 정도의 훈련만 받은 채로 경기들을 치룬 거라 많이 부족하게 느껴지실 거 알지만 저희 매일 고민하고 연습하며 성장해나가고 있어요 처음부터 어떻게 모두 잘 하겠습니까!!

그쵸? 저희 원더우먼팀 어디까지 갈지 모르겠지만 즐겁게 더 열심히 해볼게요 모든 팀원분들 뿐만 아니라 저희팀원 모두 응원해주세요 노력할게요 지금 완전 불타오르고 있습니다

사진=박슬기 인스타그램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