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역대급 방송사고 위기…성시경 "그만 먹어라"

기사입력 2021.12.28 오전 10:35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백종원, 성시경이 방송사고 위기를 맞이한다.

27일 방송되는 글로벌 음식 문화 토크쇼 KBS 2TV ‘백종원 클라쓰’에서는 백종원의 감자탕 요리 비법이 공개된다.

이날 백종원은 찬 바람이 부는 겨울 야외 촬영에도 한식 배우기에 열중하는 기특한 새내기들을 위해 따끈한 가마솥 감자탕을 저녁식사로 준비했다.

백종원은 새내기들은 물론 스태프들도 함께 먹을 수 있도록 커다란 가마솥 한가득 돼지 등뼈, 무청 시래기, 깨순, 들깨 가루 등을 넣고 100인분의 감자탕 요리를 시작했다.

모락모락 김과 함께 진하게 우러난 백종원표 감자탕의 맛에 푹 빠진 새내기들은 말없이 폭풍 흡입했고 이로 인해 오디오가 비는 역대급 방송사고 위기가 발생하기도 했다는 후문.


특히 마성의 맛에 푹 빠진 성시경은 스스로에게 "그만 먹어라 시경아"라 말하며 자기와의 싸움을 펼쳤고 결국 보다 못한 파브리가 "선배 그만 먹어!"라며 말렸다고 해 도저히 숟가락을 멈출 수 없게 만든 백종원의 감자탕 레시피가 공개될 오늘 방송에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백종원은 돼지 등뼈의 살만 쏙쏙 발라내는 놀라운 발골 스킬로 새내기들의 감탄을 불러일으켰다는 후문.

이처럼 요리를 만드는 것만큼이나 먹는 데도 진심인 백종원이 감자탕에 후식 볶음밥까지 만들어 아낌없이 다 퍼주고 혼자서 냄비를 박박 긁고 있는 모습이 포착되어 과연 이날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한편, ‘백종원 클라쓰’는 27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KBS 2TV '백종원 클라쓰'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