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표절' 홍진영, 활동 안 해도 50억 챙겼다

기사입력 2022.01.06 오전 10:37
 



(엑스포츠뉴스 김노을 기자) 가수 홍진영이 논문 표절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한 와중에도 수십 억 매출을 올린 것으로 밝혀졌다.

홍진영의 1인 기획사 IMH엔터테인먼트(이하 IMH)의 외부평가기관 평가의견서에 따르면 2019년 매출액은 46억1300만원에 영업이익 29억6900만원, 2020년 매출액은 34억9900만원에 영업이익 14억4300만원이다.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가수들의 외부 공연 제약이 컸던 2020년에도 IMH는 매출액 34억9900만원, 영업이익 14억4300만원을 올렸다. 홍진영은 논문 표절 논란이 불거진 2020년 11월 이후 사실상 모든 활동을 중단해 상반기 매출은 100만원에 그쳤고, 영업손실 5억9300만원을 기록했다.

외부 평가의견서에는 홍진영의 각종 출연료도 명시됐다. 행사 출연료는 1400만원, 예능 출연료 300만원, 음악프로그램 10만원, 라디오 등 기타 프로그램 출연료 50만원 선이다. 광고는 건당 3억원 선, 콘서트는 회당 4100만원 수준으로 나타났다.

IMH는 홍진영이 2019년 10월 전 소속사 뮤직K엔터테인먼트에서 나와 설립한 기획사로, 그의 출연료가 매출 대부분을 차지한다.

홍진영은 2017년 372회, 2018년 336건의 행사에 참여했다. 전 소속사 뮤직K엔터테인먼트와 법적 분쟁이 일었던 2019년은 집계에서 제외됐다. 외부평가의견서는 만약 홍진영의 연예계 복귀가 순조로울 경우 연 400여 건의 행사 참여를 전망하기도 했다.

한편 아센디오는 지난해 11월 IMH의 기업가치를 235억원으로 평가해 총 100억원을 투자했다. 50억원을 유상증자로 참여하고, 50억원은 홍진영의 보유주식을 인수한 가운데 홍진영은 주식을 양도한 뒤 50억원을 전환사채(CB)로 받았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김노을 기자 sunset@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