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3월 결혼' 신미래 "♥예비신랑, 우울할 때 다독여줘" (인터뷰②)

기사입력 2022.01.13 오전 11:56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인터뷰①)에 이어) 가수 신미래가 결혼 후 활동 계획을 전했다. 

신미래는 13일 엑스포츠뉴스와 전화 인터뷰를 통해 결혼 발표 소감과 함께 앞으로 활동 계획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신미래는 지난 8일, 팬카페를 통해 결혼 소식을 전했다. 오는 3월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라고 알린 "우연한 인연으로 서로의 믿음과 존중 속에 좋은 관계를 이어오다 결실을 맺어 인생을 함께 하기로 서약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5년 간의 교제 끝에 부부의 연을 맺기로 결심한 예비신랑에 대해서는 "한결 같이 저를 있는 그대로 아껴주고 매사 본인보다 저를 더 우선시해준다. 특히 가수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묵묵히 응원해주는 고맙고 착한 사람"이라 소개하며 애정을 과시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신미래는 "가수 활동을 하면서 지치고 우울할 때도 있었다. 그럴 때마다 제 노래 실력을 칭찬해주고, 가수로서 가능성을 높이 평가해줬다. 또 앞으로 가수로서 더 잘 됐으면 좋겠다고 다독여주고 응원해줬다"고 예비신랑 자랑을 이어갔다. 

그는 "서로 오랜 시간 봐오면서 신뢰가 깊게 쌓였다. 결혼을 해야겠다는 마음을 먹었다기 보다는 정말 자연스럽게 결혼까지 흘러가게 된 것 같다"고 전하며 예비신랑에 대한 사랑을 표현했다. 

또 신미래는 "결혼 이후로도 활동은 더욱더 열심히 할 계획이다. 신곡 준비도 열심히 하고, 활동도 빠르게 하려고 준비 중이다. 결혼과는 상관 없이 가수로서 활발한 활동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덧붙여 "앞으로 인생에서 아내로서, 가수로서 굉장히 기대가 된다. 행복하고 찬란한 미래가 펼쳐질 것 같다"고 기대감을 내비치며 앞으로 보여줄 다양한 활동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한편 신미래는 1990년생으로 올해 33살이다. 지난 2014년 싱글 '사랑이 필요합니다'로 데뷔했으며, 지난 2020년 KBS 2TV '트롯전국체전'에서 준결승에 진출하는 등 남다른 활약으로 많은 사랑 받았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신미래 인스타그램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