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창희 "조세호, 살 뺐다고 잘난 척하지 마라" (시고르경양식)[종합]

기사입력 2022.01.14 오전 10:10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시고르 경양식'에 등장한 남창희가 조세호와 티격태격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13일 방송된 JTBC 예능 '시고르 경양식'에서는 남창희와 함께 영업을 준비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전해졌다.

이날 '시고르 경양식'에는 조세호의 소울메이트인 남창희가 깜짝 방문해 유쾌함을 더했다. 

특히 최지우는 담까지 넘어 남창희를 반기며 기쁨을 드러냈다. 차인표와 최강창민 등도 일제히 남창희를 환영했다. 차인표는 "초면인데 저희가 (남창희 씨를) 굉장히 많이 안다. 우리가 하루에 한번씩 얘기를 들어서"라며 친근하게 인사를 건넸다.



앞서 조세호는 '시고르 경양식'을 촬영하며 다양한 남창희의 이야기를 전한 바 있다. 조세는 남창희에 대해 "한식조리사 자격증을 따겠다고 7번 시험을 봤다.그런데 다 떨어졌다"며 남창희에 대한 여러 TMI를 전한 바 있다.

남창희의 등장을 예상하지 못했던 조세호도 계속해서 놀라워했고, 남창희는 "조세호의 코털이 삐져나왔다"고 놀리는 등 계속해서 티격태격했다.

이후 안으로 들어와 주방팀 사이에 함께 자리한 남창희를 물끄러미 바라보던 조세호는 "너도 거기 끼어 있으니까 많이 무너지는구나"라고 갑작스런 외모 지적으로 폭소를 안겼다.



이에 남창희는 지지 않고 최지우와 이수혁 사이에 자리해 있는 조세호에게 "너도 만만치 않다. 살 좀 뺐다고 잘난 척하지 마라"라며 맞받아쳤다.

또 조세호는 귀여운 앞치마를 가져온 남창희에게 "이미지 메이킹 하려고 사 왔네"라며 계속해서 장난을 쳤고, 이를 지켜 본 이수혁은 "친한 사람들에게는 멘트 강도가 다르다. 우리에겐 잘해주는 것이었다"라고 안도해 유쾌함을 더했다.

'시고르 경양식'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사진 =  JTBC 방송화면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