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종 이방원' 주상욱, 조선의 운명 결정할 명나라 行

기사입력 2022.01.14 오전 10:01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주상욱이 명나라 사신으로 파견된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KBS 1TV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 12회에서는 이방원(주상욱 분)이 명나라 황제를 만난다.

앞서 이성계(김영철)는 명나라 황제로부터 조선에 대한 불만이 담긴 서신을 받았다. 갈등 해결을 원한다면 조선의 왕자를 보내라는 황제의 요구에 이성계는 고민에 빠졌고, 어느 누구도 나서지 않는 상황 속에서 이방원을 사신으로 보낼 것을 결정했다.

14일 공개된 스틸에는 고뇌에 찬 이방원의 모습이 담겨 있다. 먼 곳을 바라보며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는 이방원의 얼굴에서 복잡한 심경과 고민이 느껴져 그가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이방원의 아내 민씨(박진희 분)의 서글픈 눈빛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명나라로 가는 이방원을 배웅한 민씨는 “다시 버림받은 자식으로 돌아가겠지”라고 말하며 쓴웃음을 짓는다고.

더불어 지켜보는 정도전(이광기)과 대신들 또한 어두운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어 과연 이방원의 사신 파견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태종 이방원’ 제작진은 “12회 방송에서는 이방원이 명나라 황제를 직접 만날 예정이다. 조선의 왕자로서 나라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방원의 모습을 방송을 통해 확인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KBS 1TV 대하 드라마 ‘태종 이방원’ 12회는 오는 16일(일)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사진 = 몬스터유니온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