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적2' 한효주 "강하늘, 현장서 날아다녀…제발 엄살 좀 부렸으면" (인터뷰)

기사입력 2022.01.14 오전 11:55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한효주가 '해적: 도깨비 깃발'을 함께 한 강하늘을 향한 칭찬을 전했다.

한효주는 13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감독 김정훈) 인터뷰에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한효주는 극 중 우무치 역을 연기한 강하늘을 언급하며 "진짜 (강)하늘 씨가 연기한 우무치는 완성된 결과물을 봤을 때 날아다니더라 "고 감탄하며 "영화를 보자마자 하늘이에게 정말 잘 했다고 표현을 많이 했다"고 얘기했다. 

이어 "그리고 하늘이는 제발 엄살 좀 부렸으면 좋겠다. 힘든 액션도 많이 했는데, 무릎이나 팔꿈치에 보호대를 찼으면 좋겠다고 말을 해도 또 괜찮다고 한다. 보호대를 차는 것이 답답해서 그런 건지 왜 그런 것인지는 모르겠는데, 그렇게 몸을 내던지는 스타일이다. 분명히 힘들었을텐데, 힘들어도 힘들다고 한 마디도 안하더라"고 말했다.



또 "수중 촬영은 하늘이가 제일 힘들었을 것이다. 몸이 거꾸로 믈에 들어가는 신이어서 물이 코로 매 컷마다 들어가고 그러면 머리가 아플 것인데, 아프다는 말을 안해서 제가 화가 날 정도였다"고 덧붙이며 웃었다. 

이어 "이번 영화에서는 제가 잘했다기보다, 다른 캐릭터들이 정말 너무나 다 잘 살더라"고 뿌듯해하며 영화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해적: 도깨비 깃발'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 왕실 보물의 주인이 되기 위해 바다로 모인 해적들의 스펙터클한 모험을 그린 영화로 26일 개봉한다.

사진 = BH엔터테인먼트, 롯데엔터테인먼트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