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공황장애 악화" 태민, 사회복무요원 편입 [종합]

기사입력 2022.01.14 오후 03:30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현역으로 군 복무 중이던 그룹 샤이니 태민이 보충역으로 편입,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생활을 이어간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14일 공식 입장을 통해 "태민이 2022년 1월 14일부로 국방부 근무지원단 군악대대에서 보충역으로 편입됐다"고 알렸다.

소속사에 따르면 태민은 이전부터 앓아온 우울증 및 공황장애 증세로 군 복무 중에도 지속적으로 치료와 상담을 받으며 복무해왔다. 그러나 최근 증세가 악화돼 군 생활과 치료의 병행이 불가능하다는 군의 판단과 조치에 따라 보충역으로 편입됐다는 설명이다.




태민은 지난해 5월 31일 논산 육군훈련소에 있는 신병교육대로 입소,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뒤 육군 군악대에서 복무해왔다.

입대 후 태민의 근황은 육군훈련소, 병무청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전해지기도 했다. 지난해 9월에는 병무청 블로그를 통해 태민의 군 생활과 관련한 인터뷰가 공개되기도 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서 짧은 머리를 하고 늠름한 모습을 보인 태민은 첫 휴가 때 "가족과 반려동물을 만나고 싶다"고 답했고, 군 생활의 활력소로는 "식당에서 나오는 음식"을 꼽는 등 솔직한 답변을 전한 바 있다.

한편, 태민은 지난 2008년, 16살의 어린 나이에 샤이니 막내로 데뷔했다. 샤이니로 다수의 히트곡을 발표하며 활동한 그는 독보적인 퍼포먼스와 콘셉트로 솔로 활동 역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샤이니 멤버 중 마지막으로 입대한 태민은 남은 복무 기간 동안 사회복무요원으로 국방의 의무를 다할 예정이다. 태민의 보충역 편입에 대해 소속사 측은 "태민이 치료에 집중하며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말을 덧붙였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병무청 인스타그램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