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스트 닥터' 정지훈X유이, 미묘한 기류…태인호에 분노 폭발

기사입력 2022.01.14 오후 02:34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고스트 닥터’의 정지훈, 유이 그리고 태인호 사이 미묘한 긴장감이 포착됐다.

11일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고스트 닥터’ 4회에서는 정지훈(차영민 역)과 유이(장세진), 태인호(한승원)의 감정이 격돌한다.

앞서 코마 고스트가 된 차영민(정지훈 분)은 한승원(태인호)의 명령으로 다른 곳으로 이송될 위기에 처했다. 하지만 고승탁(김범)과 자신의 주치의가 된 장세진(유이)의 등장으로 위험을 무사히 넘길 수 있었다.

또한 고승탁의 몸에 빙의한 차영민이 병원 밖으로 나갔다가 행인과 부딪히며 빙의가 해제됐고, 점차 몸이 투명해져 가던 그때 자신을 향해 손을 뻗는 고승탁의 모습이 그려지며 앞으로 전개에 대한 흥미를 더했다.


이런 가운데, 11일 공개된 스틸 사진에는 고스트 차영민과 장세진이 애틋함과 뭉클함이 담긴 눈빛으로 벅차오르는 감정을 드러내고 있다. 특히 다시 만난 그녀에게 모진 말로 상처만 줬던 차영민이 장세진을 담담히 지켜보며 상념에 빠져있어 궁금증을 유발한다.

장세진 또한 차영민에게서 시선을 떼지 못하는가 하면, 그녀의 촉촉한 두 눈망울은 당장에라도 눈물을 떨굴 것 같아 호기심을 자극한다. 과연 그녀가 왜 이런 표정을 짓게 된 것인지 오늘 방송을 기다려지게 한다.

그런가 하면 한승원을 향해 살짝 미소를 머금은 장세진과 그녀 뒤에서 경계하는 차영민의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또 다른 스틸에서는 굳은 표정의 한승원을 쫓아가며 잔뜩 성을 내는 고스트 차영민의 모습이 담겨 있어, 세 사람의 감정 격돌 현장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고스트 닥터’ 제작진은 “고스트가 된 차영민과 장세진이 서로에 대해 알지 못했던 사실들을 하나씩 알게 된다. 과연 그의 전담 주치의가 된 그녀가 어떤 관계를 그려나갈지, 또 두 사람이 각각 어떤 감정을 가지고 있을지 주목해 달라. 더욱이 한승원의 계속되는 의미심장한 행보를 지켜보면 더욱 흥미진진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10일(어제) 방송된 ‘고스트 닥터’ 3회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수도권 기준 평균 6.7%, 최고 8%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 했다. (유료플랫폼 수도권 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고스트 닥터’ 4회는 11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tvN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