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리아킴과 사제지간, 경지를 뛰어 넘은 분" (불후의 명곡)

기사입력 2022.01.14 오후 03:15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효린과 리아킴이 역대급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오 마이 스타 특집 2’ 2부로, 카리스마 디바 효린과 세계적인 안무가 리아킴이 의기투합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두 사람은 사제지간으로, 효린은 리아킴에 대해 “나의 연습생 시절 안무 선생님이었다, 경지를 뛰어 넘은 분”이라며 리스펙 했다. 이에 리아킴은 “옛 제자 효린 덕에 불후의 명곡에 나올 수 있어서 행복하다”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또한 리아킴은 아이돌이 사랑하는 안무가답게 직접 창작한 선미의 ‘가시나’, 화사의 ‘마리아’ 안무를 선보였고, MC 이찬원은 “효린이 왜 리아킴을 자랑스러워하는지 알겠다”며 감탄했다는 후문.

한편 이날 두 사람은 이효리의 ‘Chitty Chitty Bang Bang’을 선곡, 눈을 뗄 수 없는 화려한 퍼포먼스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무대를 본 신효범은 “미친 것 같다”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고.

효린과 리아킴의 에피소드와 강렬한 무대는 오는 15일 토요일 오후 6시 5분에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KBS 2TV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