딘딘, 박선영에 "무릎 꿇을 수 있다"...무슨 일? (신과 함께2)

기사입력 2022.01.14 오후 03:54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 기자) ‘신과 함께 시즌2’ 딘딘이 박선영에게 무릎까지 꿇을 수 있다고 밝혔다.

14일 방송되는 채널S 예능 프로그램 ‘신과 함께 시즌2’ 측은 한 사연을 듣고 4MC와 게스트 딘딘, 알베르토 몬디가 함께 토론을 벌이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사연자의 고민을 듣고 해결해주는 ‘Y so serious' 코너에서 한 20대 직장인 여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사연자가 동료들과 술자리 후 신발을 구겨 신고 나왔는데, 여자친구가 있는 남자 선배가 무릎을 꿇고 사연자의 신발을 고쳐신겨 준 것. 과연 이 남자 선배가 ‘유죄’일지, 아니면 ‘무죄’일지 4MC와 게스트 딘딘, 알베르토 몬디는 각자의 의견을 나눴다.

성시경부터 알베르토 몬디까지 모두가 ‘유죄’에 표를 던진 가운데, 딘딘은 홀로 ‘무죄’라고 주장했다. ‘유죄파’ 대표 성시경은 “발뒤꿈치를 만지면 거의 다 만진 거다”며 신발 구겨 신는 것을 못 보는 ‘정리 강박증’이 있는 게 아닌 이상 무조건 유죄라고 내세웠다.


유일한 ‘무죄파’ 딘딘은 “안 친해서 직접 신겨 준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선영은 “안 친한 사람의 과잉 친절은 모르는 행인이 베푸는 친절과 다를 게 없다”며 무릎까지 꿇는 건 말이 안 된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딘딘은 “박선영과 안 친하지만 무릎 꿇고 신발 신겨 줄 수 있다. 무릎은 원래 잘 꿇는다”고 말하며 무릎 꿇는 시늉을 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처럼 4대1의 외로운 싸움에도 모두의 말문을 막히게 한 딘딘의 재치는 14일 오후 8시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