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피겨 발리예바, 세계 최초 쇼트 90점 돌파

기사입력 2022.01.14 오후 06:38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카밀라 발리예바(16, 러시아)가 세계신기록을 작성했다.

발리예바는 13일(한국시간) 에스토니아 탈린 톤디라바 아이스 홀에서 열린 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유럽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51.73점, 예술점수(PCS) 38.72점으로 총점 90.45점을 기록했다.

여자 싱글에서 쇼트프로그램 90점을 돌파한 건 발리예바가 최초다. 그는 지난해 11월 ISU 피겨 시니어 그랑프리 6차 대회에서 자신이 기록한 쇼트프로그램 세계 기록 87.42점을 경신했다.

발리예바는 16일 열리는 여자 프리스케이팅에서도 세계신기록에 도전한다. 프리스케이팅(185.29점)과 총점(272.71점) 세계 기록도 그가 갖고 있다. 그는 이번 대회를 끝으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나선다.

사진=AFP/연합뉴스


김현세 기자 kkachi@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