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은혜 "많이 다쳐 위축됐다…가수 활동 미련+부끄러움" [종합]

기사입력 2022.01.14 오후 06:27


(엑스포츠뉴스 김수정 인턴기자) 그룹 베이비폭스 출신 윤은혜가 가수 활동에 미련이 있다고 말했다.

윤은혜는 1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윤은혜의 은혜로그in'에 "I'M YOON EUN HYE '저는 이런 배우, 이런 사람입니다' l 2022 NEW PROFILE l 윤은혜의 다시 쓰는 프로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윤은혜는 자신의 성격에 대해 "예민하지만 긍정적인 면도 있고, 내향적이지만 외향적인 면도 있는 그런 성격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제 성격이 마음에 든다고 생각한 적이 별로 없다. 그래도 마음이 한 번 열리면 많은 게 열린다. 의심하지 않게 되고 간이고 쓸개고 다 빼줄 수 있는 의리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가장 행복했던 순간에 대해 묻자 윤은혜는 "사실 요즘 순간 순간 '아 정말 행복하다'라고 고백하게 되는 날들이 많이 생긴 것 같다. 예전에는 '언제 행복해지지?'라는 생각들을 많이 하고 살았다"라고 답했다.

그는 "누가 '나 언제 행복해지지?'라고 말하지 않는 날은 행복했던 거라고 얘기해주더라. 요즘에는 '언제 행복해지지?'라는 생각을 안 하게 되는 날이 많은 것 같고 '나 정말 행복한 사람이다'라고 생각하는 날들이 많아졌다"라고 말했다.

윤은혜는 "제가 연예인을 하고 나서부터 부모님께 말씀 못 드릴 정도로 많이 다쳤고 예전에는 겁이 하나도 없었는데 어느 순간 내가 다 책임져야 하고 내가 떠안고 살아야 한다는 생각이 들면서 무섭더라. 그런 내 자신이 속상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다양한 연기를) 못하는 상황이 돼서 후회하기보다는 할 수 있을 때 도전하고 싶다. 예전에는 주어지니까 하고, 그것을 열심히 하고 싶었던 책임감만 있었다고 하면 이제는 좀 즐기고 싶다. 여러 장르 다 도전해 보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윤은혜는 "사실 (가수 활동에) 미련이 있다. 제가 노래를 잘해서 하고 싶다는 게 아니라 노래를 너무 못하고 춤도 못출 때 가수를 했던 게 아쉽다. 가수 출신이라는 부끄러움이 있는 게 아니라 그때의 모습이 참 부끄럽다"라고 전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윤은혜의 은혜로그in'


김수정 기자 soojk305@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