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아, 기억상실 거짓말?…지수원 친딸 엄현경 기억 '경악' (두번째 남편)[종합]

기사입력 2022.01.14 오후 08:0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두번째 남편' 한기웅이 엄현경에게 다시 합치자며 뻔뻔스럽게 나왔다. 오승아는 지수원이 자신의 딸이 봉선화인 것을 알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았다.

14일 방송한 MBC 일일드라마 '두번째 남편'에서 문상혁(한기웅 분)은 봉선화(엄현경)에게 "윤재경(오승아) 그렇게 자극할 필요 없잖아"라고 설득했다.

봉선화는 "윤재경이 이대로 자기가 지은 짓을 모른 채 살았으면 좋겠냐. 환자라도 알 건 알아야지. 얼른 기억을 되찾으려면 자기가 무슨 짓을 했는지 기억을 되살려줘야지"라고 반박했다.

이에 문상혁은 "차라리 재경이가 기억을 못 찾았으면 좋겠다. 그래야 너와 우리 태양(정민준)이 데리고 우리 합칠 수 있지. 선화야 우리 다시 시작하자"라고 이야기했다.


이때 윤재민(차서원)이 나타나 문상혁에게 주먹을 휘둘렀다.

윤재민이 "너 뭐 하는 놈이야"라며 멱살을 잡자 문상혁은 "형님이 선화 와이프라도 되냐. 지나치다"라고 따졌다. 윤재민은 "윤재경이 기억상실에 걸린 틈에 선화에게 들이대는 넌 비겁하다고 생각하지 않냐. 지 와이프 눕혀놓고 다른 여자에게 뭐 하는 짓이냐"라며 소리쳤다.

문상혁은 "재경이 오빠면서 이러는 거 아니다. 어떻게 한 식구를 경찰에 신고하고 곤경에 빠트리냐"라며 적반하장으로 나왔다. 윤재민은 "똑똑히 알아둬. 기억을 못해도 재경이는 죗값을 치러야 한다"라고 경고했다.

김수철(강윤)은 윤재경에게 "내가 널 그렇게 만들었다. 그냥 태양이 근처에서 살짝 겁주려고 했는데 갑자기 골목에서 사람이 나오는 바람에 하마터면 태양이를 칠 뻔했다. 그래서 네가 다친 거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나 윤재경은 기억하지 못했다. 그 와중에 방송에는 출연했다.

양말자(최지연)은 대국제과 이사가 된 봉선화에게 잘 보이려고 존댓말을 했다. 봉선화는 "저와 태양이와 같이 살고 싶냐. 그럼 간단하다. 살인 증거 찾아서 재심 받아 떳떳하게 태양 엄마로 나설 수 있게 해주면 다같이 모여 살 수 있다. 어머니는 찾을 수 있다. 어머니 믿는다. 상혁 오빠에게 물어봐서 증거를 달라. 그게 진정한 사과다"라고 말했다.

문상미(천이슬)는 배서준(신우겸)을 짝사랑했지만 배서준은 봉선화를 좋아하고 있다. 이에 문상미는 한옥베이커리에서 술주정을 했고 정복순(김희정)은 문상미가 문상혁의 동생인 것을 알게 됐다.

문상혁은 윤재경이 4년의 기억은 잊었으면서 파리에서 배운 제과 기술은 기억하고 있다는 점을 수상하게 여겼다. "너 나와 결혼하는 것 기억 못하면 네가 기억하는 만큼 새로 시작하자. 난 태양이 데리고 우리집 가서 살고 넌 수철이 곁에 두고 여기에서 살고 어떠냐"라고 제안했다.


윤재경은 "문대리는 4년 전으로 리셋하고 싶은가 보다. 그럼 우리 이혼하는 거냐"라고 이야기했다. 문상혁은 "너 기억 찾을 때까지 떨어져 있자. 혹시 아냐. 4년 전부터 다시 시작하면 기억 찾는데 도움이 될지"라고 말했다.

윤재민 역시 한기웅에게 "자기 불리한 부분만 기억이 안 날 수가 있냐"라고 물으며 윤재경의 기억상실증을 의심했다. 

문상혁은 제이타운이 부도 위기에 처하자 윤재경을 찾았다. "너와 나의 꿈이라고 제이타운이. 그런 제이타운이 부도 위기라니까? 우리 전재산을 쏟아부은 우리 꿈이 무너지고 있다. 돈이 필요하다"라고 급박하게 말했다. 윤재경은 "말도 안 된다. 우리 전재산이 들어간 거면 막아야지"라고 말했다.

봉선화는 문상혁에게 "제이타운은 오빠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오빠와 내 것이 될 수도 있고 제 3자에게 넘어갈 수도 있다. 오빠가 가진 증거 내게 넘겨. 안 그러면 제이타운이 흔적조차 없어질 거다. 나도 승부를 거는 거니 결정해라. 당장 증거 가져와라. 더이상 기다릴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주해란(지수원)은 봉선화에게 재민과 밥을 같이 먹자며 애틋하게 바라봤다. 이를 윤재경이 목격했다. 주해란은 봉선화의 뒷모습을 바라보며 "내 딸 빛나야"라며 눈물을 흘렸다. 윤재경은 '주해란이 봉선화가 자기 딸인 걸 안 거야?'라며 경악했다.
 
사진= MBC 방송화면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