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은지, 무대 앞두고 목 통증 호소...가희 "성대 사진에 눈물" (엄마는 아이돌)

기사입력 2022.01.14 오후 09:30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양은지가 무대를 앞두고 목의 통증을 호소했다.

14일 방송된 tvN '엄마는 아이돌'에서는 메인 보컬 최종 선발전이 이어진 가운데, 양은지의 무대가 전파를 탔다.

양은지는 13년 만의 보컬 연습으로 목이 상해 어려움을 겪었다. 의사로부터 푹 쉬어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지만, 연습과 육아를 병행하느라 쉽지 않은 상황. 양은지는 걱정을 안고 무대에 올라 "귀를 다 막으셔야 할 것"이라며 약한 모습을 보였다.

가희는 "우리는 성대 사진을 많이 봐서 알지 않냐. 양은지의 성대 사진을 보는데 눈물이 나더라"고 말했다. 별은 "다 울었다"고 동의했다.

양은지가 도전한 곡은 앤 원의 '혼자 하는 사랑'이었다. 양은지는 큰 실수 없이 무대를 마쳤다. 양은지의 무대에 대해 박선주는 "오늘은 기대에 조금 못 미치지 않았나 아쉬움이 있었다"고 말했고, 김도훈은 "음색이 좋다. 반드시 나아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조언했다.

사진=tvN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