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커 명품 벡스 출격!' T1, 프레딧 잡고 '파죽의 2연승' [LCK]

기사입력 2022.01.14 오후 11:05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T1이 치열한 접전 끝에 2연승을 달성했다. 

14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스프링' 1라운드 프레딧 대 T1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프레딧은 '모건' 박기태, '엄티' 엄성현, '라바' 김태훈, '헤나' 박중환, '딜라이트' 유환중이 등장했다. T1은 '제우스' 최우제, '오너' 문현준, '페이커' 이상혁, '구마유시' 이민형, '케리아' 류민석이 나왔다.

3세트에서 프레딧은 블루 진영을 T1은 레드 진영을 선택했다. 프레딧은 그라가스, 신짜오, 코르키, 바루스, 카르마를 골랐다. T1은 그웬, 자르반, 백스, 아펠리오스, 룰루를 픽했다.  

초반 오너는 봇 갱킹을 빠르게 시도하며 딜라이트를 잡아냈다. 하지만 엄티도 곧바로 봇을 찔렀고 구마유시를 잘랐다. 싸움은 봇에서 계속 열렸다. 오너는 또 한 번 봇을 노렸고 헤나를 끊었다. 

첫 전령 타임, 정글 격차를 벌린 엄티가 먼저 전령을 쳤다. 하지만 이때 케리아의 빠른 합류로 전령은 T1이 챙겼다. 전령을 포기한 엄티는 첫 화학공학 용을 가져갔다. 

T1은 봇 다이브를 또 한 번 설계하면서 헤나를 끊었고 두 번째 화염용을 준비했다. T1이 두 번째 용을 물론 한타까지 이기면서 이득을 대거 챙겼다. 

21분 경 T1은 미드에 전령을 풀면서 2차를 날렸고 이어진 한타에서도 완벽한 거리계산으로 대승을 거뒀다. 그 결과 T1은 킬 스코어를 8대 2로 벌어졌다.

페이커의 활약으로 격차를 벌린 T1은 프레딧의 바론 플레이에 완벽하게 대응했고 쉽게 바론을 획득했다. 정비를 마친 T1은 바다용 영혼도 챙겼다. 기세를 잡은 T1은 바론 버프를 활용하며 봇으로 뭉쳤고 구마유시와 제우스를 앞세워 억제기 2개를 파괴했다.  

T1은 38분 경 마무리를 위해 모였고 바론을 빠르게 처치한 뒤 장로 드래곤까지 획득했다. 그대로 압도적인 화력을 뿜어내며 한타 대승, 게임을 끝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