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파일러 적임자"...첫방 '악의 마음' 김남길X진선규, 범죄 사건에 진심[전일야화]

기사입력 2022.01.15 오전 07:10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에서 김남길이 남다른 직관과 열정으로 범죄 사건에 진심을 다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1회에서는 범죄 사건에 진심을 다하는 송하영(김남길 분)과 국영수(진선규)의 모습이 그려졌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동기 없는 살인이 급증하던 시절, 악의 정점에 선 연쇄살인범들의 마음을 치열하게 들여다봐야만 했던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를 그린다. 진화하는 '악'을 쫓기 위해 '악'의 마음속으로 걸어 들어간 사람들의 이야기다. 




이날 첫 방송에서 송하영(김남길)은 연쇄적으로 살인을 저지르고 있는 빨간 모자를 쓴 남성을 쫓았다. 빨간 모자를 잡기 위해 잠복 근무를 하던 경찰들은 별 소득이 없자, 현장을 철수했다. 하지만 송하영은 홀로 남아 현장을 지켜보고, 그 때 빨간 모자를 쓴 남자를 발견했다. 그리고 몸싸움 끝에 남자를 검거하지만, 이는 빨간모자를 모방한 범죄자였다. 이에 송하영은 "무슨 마음일까"라면서 범죄자들의 심리에 궁금증을 가지기 시작했다. 

빨간모자 연쇄 살인으로 시끄러울 무렵, 최화연의 살인사건이 발생한다. 용의자는 남자친구 반기훈. 모든 증거가 반기훈을 향해 있었지만 송하영만큼은 반기훈이 범인이 아닐 수도 있다는 의심을 품는다. 그러면서 홀로 범행 지역을 탐문하기 시작했다. 그런 과정에서 벽면에 1,2,3으로 조합된 알 수 없는 숫자들을 발견했다. 조사 결과 1은 성인 남자, 2는 성인 여자, 3은 어린 아이들을 뜻하는 것이었다. 이에 송하영은 빨간 모자를 쓴 진범이 불특정 다수의 집을 방문할 수 있는 배달원일 수도 있다는 분석을 내놓는다. 

송하영이 반기훈이 최화연을 죽인 범인이 아닐거라고 주장하지만, 경찰의 강압수사에 최화연의 남자친구 반기훈이 범행을 자백했다. 그런 과정에서 반기훈은 빨간모자 진범으로까지 의심을 받게 됐다. 결국 반기훈은 교도소에 수감이 됐다. 

하지만 송하영의 주장대로 빨간모자 진범은 따로 있었다. 송하영이 예상한대로 빨간모자 진범은 중국집 배달원으로 일하고 있었고, 엉뚱한 사람이 진범으로 몰려 사건이 종결된 가운데 빨간 모자는 태연하게 또 한 여성의 집에 침입해 살해했다. 




감식계장 국영수(진선규)는 빨간 모자가 판을 치자 관학수사팀을 따로 꾸려달라고 요청한다. 하지만 당연히 터무니없는 소리로 받아들여졌다. 이에 국영수는 "하여간 고인 물들은 말이 안 통한다. 프로파일러가 얼마나 중요한지 아냐. 머지않아 우리도 미국처럼 인정사정없는 놈들 나타난다. 걔들은 동기도 없다. 우리도 그런 놈들에 대비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영수는 "눈에 보이는 증거에만 의존해서는 안 된다. 범행을 어떻게 준비하고 범행을 왜 저질렀나, 시신은 어떻게 처리했나, 전체적인 것을 다 들여다 봐야한다"면서 프로파일러의 중요성에 대해 어필했다.  

범죄 사건에 대한 남다른 열정과 진심을 가지고 있는 송하영과 국영수. 특히 국영수는 송하영에게 "프로파일러라고 들어봤냐. 우리 식으로는 범죄행동분석관이다. 프로파일러에게 필요한 자질이 너한테 다 있다. 일단은 지금처럼 포기하지 않는 것, 열린 마음, 직관, 상식, 논리적 분석력 두루 필요한데, 내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건 감수성이다. 타인에 대한 감수성이다. 프로파일러는 사람의 마음을 분석하는 일이니까. 새로운 팀을 하나 꾸리려고 추진 중인데 적임자를 찾은 것 같다"라면서 프로파일러 제안을 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