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홍석, 래퍼 MC볼살로 활동…"그래서 공부 못했다" 자책 (놀토)

기사입력 2022.01.15 오후 02:09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놀라운 토요일’에 뮤지컬 배우 강홍석과 엑소(EXO) 시우민이 출격한다.

15일 방송하는 tvN ‘놀라운 토요일’에은 강홍석과 시우민이 스튜디오를 찾았다. 강홍석은 의외의 예능감으로 이목을 사로잡았다. “하관이 저랑 닮았다. 그런 말 많이 듣지 않았냐?”는 김동현의 질문에 싫은 내색을 해 웃음을 안겼다. “어릴 적 힙합을 좋아했다. 명동 전국 힙합대회에서 2등을 했다”며 특이한 이력도 소개하며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

시우민은 김동현과 강렬했던 추억을 공개했다. 과거 운동 프로그램에서 김동현과 게임을 하다 부딪혔던 기억을 떠올리며 “격투기 하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멤버들이 야유를 쏟아내자 김동현은 “마지막에 제가 업어드린 이야기는 안 하세요?”라고 물어 폭소를 자아냈다.


본격적인 받아쓰기를 앞두고 강홍석은 멜로디 듣기에, 시우민은 자음 듣기에 자신감을 나타내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이날 받쓰에서는 힙합 마니아 강홍석을 위한 노래가 출제됐다. 래퍼로 활동할 당시 예명이 ‘MC 볼살’이었다는 강홍석은 남다른 랩 실력을 뽐내는가 하면, 받쓰에서도 열정적으로 의견을 냈다. 하지만 “그래서 제가 공부를 못했다”고 자책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시우민도 받쓰에 몰입, 결정적인 단어를 캐치하며 활약했다. 또한 시우민의 찐팬에 등극한 김동현과 서로의 아이디어를 존중하는 등 케미스트리를 보여줬다. 그런 가운데 이날은 ‘키어로’ 키는 물론, 넉살, 피오, ‘문맥의 신’ 신동엽이 실력 발휘에 나섰다. 한해는 멤버들의 ‘한해몰이’ 속 키의 돌발 제안에 냉온탕을 오가는 상황에 빠져 재미를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녹화 내내 ‘연예 대상’의 기쁨을 만끽하던 문세윤이 정답의 기운까지 불어넣으며 귀인에 등극할지 그 결과에 관심이 높아진다.

이 밖에 이날 간식 게임으로는 ‘원곡자를 찾아라’가 나왔다. 키는 골반털기 댄스로, 태연과 붐은 드라마틱한 칼군무로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강홍석은 하이에나 같은 주워먹기로 모두를 배꼽 잡게 만든 데 이어 김동현과 닮은 꼴 퍼포먼스마저 선보였다. 시우민과 넉살은 무대를 찢은 합동 공연을 펼쳐 분위기를 후끈 달궜다는 후문이다.

‘놀라운 토요일’은 신동엽, 태연, 박나래, 문세윤, 김동현, 키, 한해, 넉살, 피오가 전국 시장의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의 특정 부분을 정확히 받아쓰는 미션을 수행한다. 한편 ‘놀라운 토요일’은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 친선전 생중계로 15일 오후 7시 40분에서 6시로 방송 시간이 변경된다.

사진=tvN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