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디바 SHOW' 노희국, 최종 탈락…예측 불가 생존 경쟁

기사입력 2022.01.15 오후 03:01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고디바 SHOW’에서 노희국이 탈락자로 선정되며 ‘고디바 하우스’에 또 한 번의 지각변동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14일 동아TV에서 방송된 100% 리얼 서바이벌 관찰 예능 ‘고디바 SHOW’ 13, 14회에서는 패널 8인방이 영상으로만 만나봤던 제주도 ‘고디바 하우스’에 직접 찾아가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또한 노래와 춤, 마술쇼와 뮤지컬까지, 다채로운 장기자랑을 준비한 출연진들과 알찬 크리스마스 파티를 즐기며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먼저 패널들은 현장의 생생한 공기를 느끼며 영상 모니터링에 나섰다. 지난주 차유가 자진 하차를 선언하며 ‘고디바 하우스’에 큰 변화가 있었다. 김용명은 “‘매운맛’이 빠진 노희국이 잘 적응할 수 있을까”라며 차유에게 직진하던 노희국을 걱정했고, 한초임은 편강윤, 구하연을 자신의 편으로 만들기 위해 수를 쓰는 강운을 보자 “빌런 또 등장했다. 맨날 의심하고”라면서 혀를 내두르는 등 다채로운 반응을 쏟아냈다.

출연진들이 탁구공 옮기기, 윷놀이 등 여러 게임에 참여하며 즐거움을 만끽하는 가운데, 원하는 상대를 골라 1분 30초 동안 고백할 수 있는 이벤트가 진행되며 분위기가 뜨겁게 달아올랐다. 편강윤은 장기자랑을 함께 준비하지 못한 차세연에게 사과의 말을 전하는가 하면, 송현찬은 노희국과 우정을 다져 훈훈함을 자아냈다. 또한 이용성이 차세연에게 “진심으로 좋아하고 있어요”라고 돌직구 고백을 날리는데 이어, 강운이 편강윤에게 “이 정도면 내가 너 좋아하는 거지?”라는 속마음을 털어놓아 복잡미묘한 러브라인을 그려내기도.

자이언트핑크는 아슬아슬 ‘밀당’을 펼치는 이용성과 차세연을 보며 “드라마 보는 느낌”이라며 설렘을 드러낸 반면, 김용명은 강운에게 “이런 연기 톤이 있나요?”라는 상반된 평가를 하며 흥미진진한 여론전이 계속됐다.

본격적인 투표에서는 예상치 못한 반전이 연이어 일어나 이목을 집중시켰다. 예상대로 강운은 강세를 보이던 노희국, 이용성에게 투표했고, 지목된 2인 또한 강운을 선택해 아슬아슬한 접전이 벌어졌다. 그러던 중 차세연은 “여기 있는 사람들과의 시간이 소중한데, 1등을 향해 가는 게 쉽지 않다”라며 자진 투표를 해 모두를 놀라게 하기도. 승부의 키를 쥔 편강운, 구하연은 강운과 연합을 형성한 듯 노희국을 지목, 결국 그가 탈락자로 선정되었다.


결과 발표 후 차유의 자진 하차가 불러온 후폭풍과, 계획대로 판을 뒤흔든 강운, 또 한 번의 구사일생에 성공한 구하연에 대한 열띤 반응이 이어졌다. 최종 탈락자 노희국은 “‘고디바 SHOW’는 마침표가 아니고 쉼표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열심히 배우 일을 하겠다”라고 아쉬움을 삼키며 ‘고디바 하우스’와 작별했다.

한편 강운이 다음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탈락자로 투표했던 이용성을 포섭하기 시작하자, 한초임은 “또 뒤흔들고 있는 거야!”라면서 격분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이용성은 모든 것을 포기한 듯 차세연과 송현찬에게 다음 투표에서 자신에게 표를 던져달라고 호소했고, 이 모습을 본 유정승은 “강운은 살고자 하고, 이용성은 죽으려고 한다. 죽으려고 하는 사람은 살려고 하는 사람을 이기지 못한다”라는 예언을 남겨 다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렇듯 ‘고디바 SHOW’는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청춘 남녀의 관계와, 패널들의 가감 없는 ‘찐 리액션’으로 몰입도를 높였다. 한초임과 유정승의 티격태격 케미스트리는 물론, 속 시원한 입담을 뽐낸 자이언트핑크, 치열한 서바이벌에 깊은 공감을 보인 낸시가 풍성한 재미를 전했다.

한편 ‘고디바 SHOW’는 12명의 남녀가 제주도 ‘고디바 하우스’에서 함께 지내며 자신의 매력을 어필, 인기투표를 통해 최후의 생존자를 가리는 프로그램이다. 출연자들은 스마트폰과 TV, 인터넷 사용이 금지된 ‘고디바 하우스’에서 열띤 생존 경쟁을 펼쳤다.

‘고디바 SHOW’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동아TV '고디바 SHOW'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