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니힐, '도토페' 포문 열었다…그 시절 추억 소환 '뭉클' (놀면 뭐하니?) [종합]

기사입력 2022.01.15 오후 07:3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그룹 써니힐이 방송 이후 근황을 전했다.

15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도토페'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콘서트 현장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정준하와 신봉선은 소스윗이라는 팀명으로 뭉쳤고, 비쥬의 '누구보다 널 사랑해'로 오프닝 무대를 꾸몄다.

이후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미주는 관객들 앞에 섰다. 유재석은 "이 얼마 만에 많은 분들하고 인사를 드리는 건지 모르겠다"라며 감격했다.

유재석은 "웃고 울고 사랑하고 이별했던 그 시절 귀한 추억을 조심스럽게 한번 꺼내드리기 위해서 선물처럼 준비한 콘서트. 도토리 페스티벌에 오신 여러분 환영한다"라며 전했다.

신봉선은 "(첫 무대라) 너무 떨렸다"라며 밝혔고, 정준하는 "우리 때문에 분위기 다운된 걸까 봐"라며 맞장구쳤다.




미주는 "짧지만 긴 시간이라고 해야 하나. 그 시간 동안 좋은 추억 가져가셨으면 좋겠다"라며 털어놨고, 유재석은 "짧지만 긴 시간이 아니고 길지만 짧은 시간이다. 우리 계보가 희극인 계보를 잇는 친구이기 때문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더 나아가 유재석은 "이렇게 많은 분들과 같이 마지막으로 맞이했던 게 2019년 유산슬 굿바이 콘서트이다. 이렇게 오랜 시간이 걸릴지 몰랐다. 굉장히 업이 된다. 추운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함께해 주신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감격했다.

이어 써니힐은 '두근두근'을 열창했고, 유재석은 "다시 한 번 우리 써니힐 네 분에게 큰 박수 부탁드린다. 제가 사랑하는 그룹이고 그 시절 우리의 심박수를 치솟게 만든 주인공 써니힐이다"라며 소개했다.

유재석은 "어쨌든 써니힐을 오랜만에 보신 많은 분들이 반가움을 느끼셨을 텐데 주변 반응이 어땠냐"라며 궁금해했다.

빛나는 "승마장 다니고 있는데 저희 승마장에 사실 연예인 분들도 굉장히 많이 오신다. 현재 관심도는 써니힐 빛나가 제일 많다고 한다"라며 자랑했다.

주비는 "촬영장 공기가 많이 달라졌다. 제가 김은영인 줄 알았는데 써니힐 주비인 줄 몰랐던 거다. NG 나도 많이 안 혼내시더라"라며 고백했다.




또 미주는 "방송 나가고 많은 분들이 '통화연결음'을 듣고 싶다고 그러시더라"라며 기대했고, 유재석은 "이 자리에서 '통화연결음' 부탁드려도 되겠냐"라며 거들었다.

써니힐은 흔쾌히 승낙했고, 하하에게 내레이션을 부탁했다. 써니힐은 즉석에서 '통화연결음'을 불렀고, '굿바이 투 로맨스(Goodbye To Romance)'를 마지막 곡으로 선곡했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