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니힐X윤하X에픽하이, '도토페' 뜨겁게 달궜다 (놀면 뭐하니?) [종합]

기사입력 2022.01.15 오후 09:1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도토리 페스티벌' 현장이 공개됐다.

15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도토페'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써니힐, 윤하, 에픽하이가 콘서트 무대에 오른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정준하와 신봉선은 소스윗이라는 팀명으로 무대에 올랐고, 비쥬의 '누구보다 널 사랑해'로 콘서트의 포문을 열었다.

이후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미주는 관객들과 인사를 나눴다. 유재석은 "이렇게 많은 분들과 같이 마지막으로 맞이했던 게 2019년 유산슬 굿바이 콘서트이다. 이렇게 오랜 시간이 걸릴지 몰랐다. 굉장히 업이 된다. 추운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함께해 주신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전했다.




첫 번째 순서로 써니힐이 등장했고, '두근두근'으로 달달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유재석은 "어쨌든 써니힐을 오랜만에 보신 많은 분들이 반가움을 느끼셨을 텐데 주변 반응이 어땠냐"라며 근황을 물었고, 빛나는 "승마장 다니고 있는데 저희 승마장에 사실 연예인분들도 굉장히 많이 오신다. 현재 관심도는 써니힐 빛나가 제일 많다고 한다"라며 털어놨다.

주비는 "촬영장 공기가 많이 달라졌다. 제가 김은영인 줄 알았는데 써니힐 주비인 줄 몰랐던 거다. NG 나도 많이 안 혼내시더라"라며 자랑했다.

이어 미주는 "방송 나가고 많은 분들이 '통화연결음'을 듣고 싶다고 그러시더라"라며 귀띔했고, 유재석은 "이 자리에서 '통화연결음' 부탁드려도 되겠냐"라며 기대했다.

써니힐은 흔쾌히 '통화연결음'을 불렀고, 하하가 내레이션을 맡아 그 시절 감성을 더했다. 써니힐은 '굿바이 투 로맨스(Goodbye To Romance)'로 마지막 무대를 꾸몄다.




두 번째 순서로 윤하가 등장했고, 윤하는 '비밀번호 486', '기다리다' 등 히트곡을 부르며 흥이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다. 유재석은 "타임머신을 타고 예전으로 돌아간 것 같은 기분이다"라며 감격했다.

더 나아가 유재석은 "오늘 관객분들 중에서 윤하 씨의 찐팬인 남친을 위해서 도토페에 오게 되신 분도 있다고 한다"라며 밝혔다.

유재석은 사연을 읽었고, 사연을 보낸 관객은 '안녕하세요. 남친이 일본 유학 시절 윤하 씨의 노래를 듣고 찐팬이 되어서 지금까지도 윤하 윤하 노래를 부릅니다. 남친의 윤하 사랑 때문에 삐친 적이 많아요. 남친과 매년 윤하 씨 콘서트 가자고 약속했는데 코로나로 한번을 못 가다가 올해 3주년을 맞이했습니다. 윤하 씨 저희 남친이 많이 좋아합니다. 이름 한 번 불러주시면 기절할지도 몰라요'라며 부탁했다.

윤하는 "이재호 씨 어디 계시냐"라며 손을 흔들어 인사했고, 유재석은 이재호 씨와 인터뷰를 가졌다. 유재석은 "여자친구분께서 신청하신 거 아니냐. 어떻게 반응하셨냐. 너무 좋아하기도 그렇고 표정 관리 잘하셔야 한다"라며 질문했고, 이재호 씨는 "워낙 잘 알고 있어서 바로 '미쳤다'라고 했다"라며 말했다.

유재석은 "윤하 씨 어떤 노래 제일 좋아하시냐"라며 궁금해했고, 이재호 씨는 "다 좋아하는데 아무래도 '오늘 헤어졌어요'"라며 이별 노래를 언급했다. 하하는 "재호 씨가 눈치가 없는 거냐 깡따구가 좋은 거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유재석은 "(여자친구) 규민 씨는 따로 좋아하시는 분 없냐"라며 덧붙였고, 이재호 씨는 "성시경 좋아한다"라며 폭로했다. 하하는 "퉁쳤다"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윤하는 '오늘 헤어졌어요'를 마지막 곡으로 선택했고, 에픽하이와 함께하는 합동 무대에 다시 올라 '우산'을 열창했다.

에픽하이는 '원(One)', '러브 러브 러브(Love Love Love)', '플라이(Fly)' 등으로 유쾌한 에너지를 발산했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