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혁 母, 은혁 父에 쌍꺼풀 수술 권유 "미남과 살고 싶다" (살림남2)

기사입력 2022.01.15 오후 09:37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슈퍼주니어 은혁의 아버지가 쌍꺼풀 수술을 하기로 결심했다.

15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은혁 아버지가 가족들에게 쌍꺼풀 수술을 권유받은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은혁 어머니는 은혁 아버지에게 "내가 쌍꺼풀 수술해야 된다고 하지 않았냐"라며 말했다. 은혁 아버지는 의료 목적으로 쌍꺼풀 수술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은혁 아버지는 "원래 나이 들면 그런 거 아니냐"라며 의아해했다.

은혁은 "아빠가 계속 운전을 하면서 일을 해야 하는데 위험하지 않냐"라며 걱정했고, 은혁 아버지는 "잘 보이는데 해야 하냐"라며 거절했다.

은혁 어머니는 "당신 차를 타보면 옛날하고 다르다. 눈이 커 본 적이 없으니까 그렇다"라며 권유했고, 은혁 누나는 "엄마가 눈 큰 사람을 좋아하는 느낌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은혁 어머니는 "이건 의료 관련해서 해야 되는 거다. 예뻐지려고 하는 게 아니라. 너무 겁쟁이다"라며 못박았다.

은혁은 앱을 이용해 은혁 아버지의 눈에 쌍꺼풀이 생긴 사진을 만들었고, 은혁 어머니는 "미남이다. 이렇게 한 김에 해라. 나 이렇게 멋진 남자랑 살고 싶다"라며 부탁했다.

은혁 아버지는 "그러냐. 아빠가 그런 사람이 되어야지. 엄마가 그런 남자하고 살고 싶다는데 그런 사람이랑 살게 해줘야지"라며 결심했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