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범죄는 없어"...'악의 마음' 김남길, 끈질긴 수사 끝 연쇄 살인 진범 검거 [종합]

기사입력 2022.01.15 오후 11:50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에서 김남길이 빨간 모자 사건의 진범을 잡았다.  

15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2회에서는 빨간 모자 사건에  끈질기게 매달린 끝에 진범을 잡은 송하영(김남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선 방송에서 송하영은 '빨간 모자' 사건으로 불리는 연쇄 성폭행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러던 중 그의 관할 지역에서 혼자 사는 여성이 살해된 사건이 발생했다. 성폭행 흔적은 없었지만, 시체는 알몸상태였다. 그때 '빨간 모자' 사건의 진범이라 주장하는 양용철(고건한)이 검거됐다. 이렇게 방기훈 사건도, '빨간 모자' 사건도 일단락되는 것처럼 보였지만, 방송 말미 빨간 모자를 쓴 남성이 저지른 또 하나의 여성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송하영은 살인사건의 진범을 찾기 위해서 노력했다. 그러던 중에 가위로 문을 따고 남의 집에 침입 했다가 피해자의 남편에게 걸려 경찰서에 온 남성 조강무가 있었다. 피해자의 남편은 조강무를 향해 주거 침입이 아니라 살인 미수라고 주장했다. 

그런 모습을 송하영이 모두 지켜보고 있었다. 송하영은 조강무의 눌린 머리를 지적하면서 "모자 써서 그런 것 아니냐. 모자는 어딨냐"고 물었고, 조강무는 놀라는 눈치를 보이면서 잃어버렸다고 둘러댔다. 그리고 송하영은 조강묵의 지문이 묻어있는 가위 지문 체취를 요청했다. 




이후 송하영은 조강무와 마주했다. 송하영은 빨간 모자의 진범이라고 확신하고 그의 마음을 흔드는 질문을 계속해서 던졌다. 조강무는 계속해서 자신이 초범이라고 강조했다. 그 때 송하영은 족아무에게 자신이 부르는 숫자를 적어보라고 했다. 사건 조사 중에 집벽면에 1,2,3으로 된 숫자가 적혀있었기 때문. 송하영은 조강무가 쓴 숫자를 보면서 그가 범인이라는 것을 확실히했다. 송하영은 "집에서 지문이 나왔다. 내일이면 그 지문과 네 지문이 일치한다는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고, 조강무 역시 더이상 도망갈 곳이 없다는 듯 자백했다. 

이후 조강무는 "그런데 정말 지문이 나온 거 맞냐. 지문 다 지웠는데, 어디서 나온거냐. 나한테 거짓말 했냐"고 물었고, 송하영은 "이 세상에 완전 범죄는 없다"고 말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