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당구 PBA 팀리그, 선수 코로나19 확진으로 '긴급 중단'

기사입력 2022.01.21 오후 08:19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프로당구 팀리그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긴급 중단됐다.

프로당구협회(PBA)는 21일 오후 "팀리그 참가 선수 중 한 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웰컴저축은행 PBA 팀리그 2021-22 6라운드 3일차 3경기부터 경기를 긴급 중단한다"고 밝혔다.

PBA는 후속 조치에 집중할 예정이다. 우선 대회장을 폐쇄하고 즉시 방역 조치를 진행, PBA 팀리그 선수 및 대회 관계자 전원은 PCR 검사를 재실시할 계획이다. PBA는 "이외에도 보건 당국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다시 안전한 대회로 재개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PBA는 대회에 앞서 모든 선수와 대회 관계자들의 72시간 이전 PCR 음성검사지를 제출받는다. 또한 경기장 출입 인원에 대한 열체크 및 출입을 관리하며 경기장 및 선수대기실, 프레스룸 등1일 2회 방역을 실시한다.

사진=PBA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