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1년 만의 친구특집…딘딘X미주 출격

기사입력 2022.01.22 오후 02:47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1년 만에 친구특집이 돌아왔다. 

22일 방송하는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가수 딘딘과 미주가 출격한다.

1년 만에 돌아온 이날 ‘친구’ 특집에는 문세윤의 친구 딘딘과 입짧은 햇님의 친구 미주가 출연했다. 미주는 입짧은 햇님과 꼭 하고 싶은 두 가지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햇님이 강냉이를 대신 맞으면 좋겠고, 간식 게임에서 퍼포먼스를 같이 하고 싶다”고 말했다. 입짧은 햇님은 “미주와 집에서 자주 만나는데 못 볼 꼴을 많이 봤다”며 주사를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딘딘은 문세윤을 위해 큰 그림을 그리고 나왔음을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문세윤이 ‘놀토’에서 치이다 다른 프로그램에서는 왕 노릇을 한다”며 “오늘은 ‘놀토’에서도 왕을 만들어주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하지만 “오늘 에이스는 세윤이”라며 갑자기 야자 타임을 시작하고, “받쓰 판에 낙서 좀 그만 해라. 이렇게 출연료를 받는 건 너무하지 않냐”며 잔소리를 퍼붓기도 했다. 이에 문세윤은 “딘딘의 절친을 다른 사람으로 바꿔 달라”고 하소연해 폭소를 선사했다.

본격적인 받아쓰기가 시작되고 딘딘은 “많이 들었던 노래”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열심히 가사를 분석하며 적극적으로 아이디어를 냈다. 미주 역시 ‘명예의 전당’ 출신답게 실력 발휘를 예고했다. 뿐만 아니라 긍정적인 에너지와 탁월한 예능감으로 녹화 내내 유쾌한 리액션을 선보이는가 하면, ‘놀토’ 최초로 입짧은 햇님과 사이좋게 정답석에 앉아 재미를 더했다.

한편 이날은 고난도의 받쓰 문제에 도레미들이 대혼돈에 빠졌다. 수많은 경우의 수를 놓고 열띤 토론을 벌였다. 그런 가운데 김동현은 본인의 주장을 고집, 영웅과 역적의 갈림길에 섰다. 급기야 도레미들을 상대로 사과하기 내기를 걸기도 했다. 또한 ‘놀토’ 영재에 등극한 키, 딘딘의 바람대로 에이스로 변신한 문세윤, 최근 승승장구 중인 피오의 활약도 예고돼 기대감을 높인다.

이 밖에 이날 간식 게임으로는 ‘음성 지원 게임’ 예능 편이 출제됐다. 간식을 쟁취하려는 도레미들의 눈치 싸움이 이어졌다. 소름 돋는 싱크로율의 성대모사와 퍼포먼스 퍼레이드도 펼쳐지며 분위기를 달궜다. 태연은 앙증맞은 댄스로, 박나래는 특유의 카리스마 가득한 춤으로 무대를 찢었다. 미주는 ‘놀토’에 춤추러 온 듯 시간만 나면 리듬에 몸을 맞춰 “조종당하고 있는 것 같다”는 의혹을 샀다. 전문 퍼포머 미주와 입짧은 햇님의 합동 무대도 펼쳐지며 모두를 배꼽 잡게 했다는 후문이다.

tvN 주말 버라이어티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신동엽, 태연, 박나래, 문세윤, 김동현, 키, 한해, 넉살, 피오가 전국 시장의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의 특정 부분을 정확히 받아쓰는 미션을 수행한다. ‘놀라운 토요일’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한다. 

사진 = tvN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