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지아 "부모님, 미스코리아 권유…번호 많이 받아" (아는형님)[종합]

기사입력 2022.01.22 오후 10:10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아는 형님' 프리지아가 별다른 편집 없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22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배우 강예원, 가수 이영지, 그리고 유튜버 겸 인플루언서 프리지아(본명 송지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프리지아는 스스로를 "전세계에서 가장 핫한 지옥에서 온 송지아"라고 소개했다.


'솔로지옥'에 가장 어울리는 '아는 형님' 출연자를 꼽아달라는 질문에는 서장훈을 꼽으면서 "되게 이성적이고 자기가 좋아하는 사람한테만 잘해줄 것 같다"고 답했다.

현재 소속사 대표인 강예원과의 첫 만남에 대해서 "어느 날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왔다. 받았더니 '배우 강예원이다'라고 하더라"면서 "장난전화인 줄 알아서 끊으려고 했더니 계속 설명을 하더라. 그래서 만났더니 정말로 강예원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강예원의 첫인상에 대해 프리지아는 "TV랑 똑같았다. 인간미도 있고 좋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강호동은 "어릴 때 덩치있는 친구들에게 씨름을 권유하듯 (예쁘면) 집에서 보통 연예인 하면 잘하겠다고 권유를 하잖나. 지아도 장난 아니었겠다"고 물었고, 프리지아는 "엄마, 아빠가 어릴 때 미스코리아 얘기를 했다. 아쉽게도 키가 안 큰 거다. 엄마가 미스코리아 나가라고 많이 먹어야 한다고 했는데. 내가 많이 안 먹었다. 호동이처럼 많이 먹을 걸"이라고 답했다.

이어 '한양대 여신'이라는 수식어에 대해서 "너무 그렇게 꼭 집어 말하면 부끄럽다"면서도 "(그렇게 부르는 경우가) 있지 않았을까 싶다. 내게 말은 안 했지만 번호는 많이 물어봤다"고 덧붙였다.

사진= '아는 형님' 방송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