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논란' 신기루, 방송 복귀 "그런 사람 아니다" (매불쇼)[종합]

기사입력 2022.01.23 오후 09:00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 기자) 코미디언 신기루가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 '학폭'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21일 유튜브 채널 '팟빵 매불쇼'에서는 "고민 끝에 복귀한 신기루! 과연 그의 첫마디는?"이라는 제목으로 생방송이 진행됐다.

이날 신기루는 '사랑은 러브, 인생은 라이프' 코너에 방송인 전민기, 이지연 아나운서와 함께 출연했다.

그는 "최욱 씨의 사면으로 방송에 함께 하게 된 신기루"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내가 뭐라고 사면을 하냐"는 최욱에 말에 신기루는 "(최욱) 오빠와 영진 오빠가 허락해주셔서 나올 수 있었다"며 두 MC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신기루는 "잘 지냈냐"는 최욱의 질문에 "사람 놀려요?"라고 답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그는 "지인들에게 죄송했고 나를 되돌아보는 계기가 됐다"고 밝히며 자신에게 연락해 준 사람들을 언급,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신기루는 "빵을 준비했다"며 "울컥하는 걸 참을 때 이걸 먹는게 도움이 됐다"고 빵에 대한 웃픈 비화를 풀었다.

최욱은 신기루를 향해 "보통의 여성 개그우먼과 다른 개그의 톤을 가지고 있었다. 일명 '건달 개그'"라며 "이젠 (건달 개그를) 못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신기루는 "코미디언들끼리 장난치면서 서로 때리기도 한다. 그러나 방송을 할 때 손이 올라가지 않도록 노력했다"며 "새로운 색깔을 찾아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최욱이 다시 한 번 '학폭' 논란을 언급했다. 이에 신기루는 "건드리지 마세요. 선하게 살려고 합니다"라며 "내가 때렸으면 때린 사람도 기억한다. 그런 사람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한편 신기루는 지난 달 9일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여 방송을 중단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신기루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온 것. 인천 중학교 출신이라고 밝힌 네티즌 A씨는 "(신기루가) 자신의 뺨을 때리고 후배들을 지시해 욕설과 폭력을 가했다"며 "그의 괴롭힘으로 괴로운 나날을 보냈다"고 주장했다.

이에 신기루는 "사실무근"이라며 의혹을 강하게 부인, "일방적으로 피해를 주장하는 당사자 입장만 기사화 돼 마치 내가 재판도 없이 마녀사냥을 당하는 심정"이라며 "정말 억울하다"고 토로했다.

그러나 A씨는 폭로를 이어갔다. 그는 "신기루 소속사에서 나에게 쪽지를 통해 연락했다"며 "'(신기루가) 그 일을 어느 정도 기억하고 있다'고 분명하게 말했고 학폭 동조에 인정했다"고 전했다.

신기루와 그의 소속사는 '생활기록부'를 공개하며 거듭 반박했다. 또한 신기루의 동창이라는 네티즌들이 등장, 그들은 학폭 논란을 부인하며 신기루를 응원했다.

사진 = '팟빵 매불쇼' 유튜브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