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란은 면역입니다!' 젠지, 압도적인 한타 차이로 '1세트 승리' [LCK]

기사입력 2022.01.26 오후 05:34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젠지가 1세트를 가져갔다. 

26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스프링' 1라운드 젠지 대 광동 프릭스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젠지는 '도란' 최현준, '피넛' 한왕호, '쵸비' 정지훈, '룰러' 박재혁, '리헨즈' 손시우가 나왔다. 광동은 '기인' 김기인, '엘림' 최엘림, '페이트' 유수혁, '테디' 박진성, '호잇' 류호성이 등장했다.

1세트에서 젠지는 그웬, 뽀삐, 아지르, 아펠리오스, 노틸러스를 골랐다. 광동은 라이즈, 신짜오, 빅토르, 징크스, 쓰레쉬를 픽했다.  

초반 젠지는 엘림의 동선을 파악하며 첫 선취점을 빠르게 달성했다. 피넛은 미드에서 엘림이 보이자마자 첫 바람용을 쳤고 손쉽게 챙겼다.

젠지가 먼저 첫 전령을 친 상황에서 열린 한타, 도란과 엘림이 교환됐고 전령은 광동이 차지했지만 눈을 획득하지 못했다. 이후 광동은 빠르게 두 번째 화염용을 가져갔지만 이 과정에서 호잇과 엘림이 당했다.

15분 경 젠지는 순간적으로 뭉쳐서 미드 1차를 날렸고 테디까지 잡았다. 하지만 잘 큰 쵸비가 잡혔고 광동에게도 기회가 생기게 됐다. 광동은 두 번째 전령와 탑 1차를 파괴하며 손해를 매꿨다.

세 번째 바다용이 등장했다. 젠지가 자리를 먼저 선점하며 용을 차지했고 반대로 광동은 미드에 전령을 사용, 1차를 날렸다.

24분 경 젠지는 광동이 용을 치는 순간을 파악하며 완벽한 이니시를 걸었고 에이스를 띄우면서 승기를 잡았다. 젠지는 추가로 바론까지 획득했다. 

바론 버프를 두른 젠지는 탑, 미드를 거세게 압박했고 억제기를 깔끔하게 파괴했다. 이제 남은 건 쌍둥이였다. 젠지는 도란의 텔포로 끝낼 각을 봤고 그대로 게임을 30분 전에 마무리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