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 유지 원하는 '쵸비' 정지훈 "도란 인터뷰, 웃음 참기 힘들어…KT전도 잘할 것" [LCK]

기사입력 2022.01.26 오후 08:30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쵸비' 정지훈이 연승으로 1위를 계속 유지할 것을 강조했다. 

26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스프링' 1라운드 젠지 대 광동 프릭스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젠지는 광동을 2대 0으로 격파하며 5연승을 기록했다. 젠지 특유의 한타력이 빛났다. 우월한 교전 능력을 뽐내며 손쉽게 승리를 챙겼다.

정지훈은 아지르, 르블랑으로 라인전부터 한타까지 완벽한 포지션을 구축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특히 2세트에서는 솔킬까지 터트리며 상대를 압박했다. 

그는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공식 방송 인터뷰에서 "연승으로 1위를 이어갈 수 있어 좋고 남은 경기 하면서 계속해서 1위 유지하도록 하겠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2세트 때 광동이 트린과 아칼리 픽을 가져갔다. 정지훈은 이때를 돌이키며 "둘 다 뽑은 것을 보고 상황 따라 미드에 오겠다고 생각했다. 내가 르블랑을 뽑아서 트린이 올 줄은 몰랐다. 와서 살짝 당황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르블랑으로 트린을 상대하는 꿀 팁에 대해 "집을 못가서 망한 상황이었다. 라인전을 잘 못했다. 그래서 딱히 할 말이 없다"며 아쉬운 순간을 토로했다. 

젠지는 2세트 때 깜짝 픽으로 잔나를 골랐다. 그는 이에 "시우 형이 픽은 한 것이라 잘 모르겠다. 다음에 더 잘했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정지훈은 신짜오 대신 승률 낮은 리신 픽 배경으로 "왕호 형이 리신을 잘 쓰기도 하고 아칼리를 카운터 칠 수도 있어서 조합 따라 선택하게 됐다"고

정지훈의 도란의 인터뷰 실력에 "웃음 참기 힘들다"고 장난을 쳤다. 이어 그는 다음 상대 KT전 각오로 "잘해서 도란 선수의 친정팀이니 이길 수 있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팬들에게 "항상 응원해줘서 감사하고 앞으로 좋은 모습 보여줄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전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