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바로 페르키다!' T1, 매서운 포킹 힘으로 '1세트 승리' [LCK]

기사입력 2022.01.27 오후 09:30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T1이 1세트를 가져갔다. 

27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스프링' 1라운드 T1 대 농심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T1은 '제우스' 최우제, '오너' 문현준, '페이커' 이상혁, '구마유시' 이민형, '케리아' 류민석이 나왔다. 농심은 '칸나' 김창동, '드레드' 이진혁, '비디디' 곽보성, '고스트' 장용준, '피터' 정윤수가 등장했다.

1세트에서 T1은 그라가스, 비에고, 코르키, 아펠리오스, 탐켄치를 선택했다. 농심은 제이스, 다이애나, 빅토르, 징크스, 쓰레쉬를 픽했다. 

초반 라인전은 팽팽하게 흘러갔다. 첫 전령 타임, 케리아가 먼저 합류하면서 T1이 빠르게 첫 전령을 챙겼다. 반대로 농심은 첫 바다용을 가져갔다. 

첫 교전은 봇에서 열렸다. 양 팀의 정글러가 모두 봇을 노렸고 원딜러끼리 교환된 가운데 T1이 드레드까지 잡아냈다. 

두 번째 대지용이 나왔고 농심이 먼저 뭉쳐서 케리아를 끊었고 용을 처치했다. 반대로 T1은 미드 타워를 빠르게 날렸다. T1은 두 번째 전령을 통해 탑 1차를 파괴, 2차까지 압박했다. 농심도 칸나를 봇에 홀로 두면서 2차를 파괴했다.

팽팽한 경기 흐름은 이어졌다. 22분 경 미드에서 순식간에 전투가 열렸고 여기서 농심이 2킬을 만들면서 미드 1차도 밀어냈다. 

T1은 한타를 졌지만 페이커의 성장을 앞세워서 용을 챙겼다. 이후 농심은 먼저 바론 쪽 시야를 잡았고 구마유시, 케리아를 순식간에 킬을 내면서 추가로 바론까지 시도했다. 이때 오너가 바론을 스틸하며 바론은 T1이 가져갔다. 

치열한 포킹 싸움이 이어졌고 드디어 두 번째 바론이 등장했다. T1이 포킹의 힘으로 드레드를 터트렸고 바론을 쉽게 처치했다. 게임은 40분까지 이어졌다. 아직까지 승부가 결정되지 않은 상황. 바람용 영혼의 주인은 T1이었다.

T1이 드디어 칼을 빼냈다. T1은 세 번째 바론을 빠르게 가져갔고 탑, 미드 억제기를 터트렸다. 이후 정비를 마친 T1은 봇으로 회전했고 거센 포킹으로 억제기 3개를 날렸다. 마지막 승부는 장로에서 이뤄졌다. 

47분 경 드디어 장로 드래곤이 나왔다. T1은 페이커의 포킹으로 자리를 쉽게 잡으면서 장로를 차지했고 그대로 게임을 끝내버렸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