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든든한 쇼메이커!' 담원 기아, 잘 큰 빅토르 힘으로 '1세트 승리' [LCK]

기사입력 2022.01.28 오후 05:37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담원 기아가 가볍게 1세트를 가져갔다. 

28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스프링' 1라운드 한화생명 대 담원 기아의 경기가 치러졌다.

이날 한화생명은 '두두' 이동주, '온플릭' 김장겸, '카리스' 김홍조, '쌈디' 이재훈, '뷔스타' 오효성이 출전했고 담원 기아는 '버돌' 노태윤, '캐니언' 김건부, '쇼메이커' 허수, '덕담' 서대길, '켈린' 김형규가 나왔다. 

1세트에서 한화생명은 카밀, 신짜오, 갈리오, 아펠리오스, 브라움을 골랐고 담원 기아는 그웬, 올라프, 빅토르, 징크스, 레오나를 픽했다.  

초반부터 담원 기아가 주도권을 잡았다. 정글 성장 차이를 앞세워 캐니언이 온플릭을 잡았고 담원 기아는 빠르게 첫 마법공학 용을 처치했다.

탑에서도 담원 기아가 추가 이득을 봤다. 버돌은 카리스의 합류에도 두두를 함께 데려갔다. 첫 전령도 캐니언이 챙겼고 담원 기아가 초반 오브젝트를 독식했다. 

담원 기아는 속도를 더욱 내기 시작했다. 두 번째 바람용을 먹자마자 미드에 전령을 풀면서 쇼메이커 성장에 가속도를 붙였다. 

한화생명도 반격을 시작했다. '카-갈' 조합의 힘으로 곳곳에서 킬을 만들면서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그런 와중에도 담원 기아는 드래곤 3스택과 미드 1차를 파괴헀다.

빠르게 나온 네 번째 화염용. 용을 내주기 싫은 한화생명이 먼저 자리를 잡았고 이를 담원 기아가 견제했다. 한화생명은 힘의 격차를 극복하지 못하고 한타를 대패했고 결국 승자는 담원 기아가 됐다.

담원 기아는 화염용 영혼은 물론 바론까지 획득하며 차이를 극심하게 벌렸다. 바론 버프로 타워를 대거 날린 담원 기아는 마무리를 위해 
장로를 준비했다. 장로가 등장하자마자 챙긴 담원 기아는 바론까지 알뜰하게 챙긴 뒤 그대로 적 진영으로 진격, 그대로 게임을 끝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